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6-29 18:05

관련법 개정·지자체 파트너쉽 구축 가속

2017-01-10기사 편집 2017-01-10 14:28:51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중교통에 길이 있다] 대전시 트램 향후 로드맵은?

2014년 12월 대전시가 전국에서 처음으로 도시철도를 '트램'으로 결정했을 때 법적 근거 미비 등 우려가 많았지만 2년차에 접어들면서 안정기에 진입했다는 평가다.

트램 도입을 위해 필요한 법 개정도 트램 3법 가운데 기본법인 '도시철도법'이 지난해 12월 2일 개정됐고 '철도안전법'은 같은 달 2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상태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에서 논의 중인 '도로교통법'도 올해 초에는 개정될 것으로 보인다.

시는 올해 국회입법지원이라든지 도입 자치단체간 파트너쉽 구축과 유럽 선진도시와 실질교류 및 상호협력으로 국내외 소통을 강화하고 외연을 확대할 방침이다.

내부적으로는 민·관이 함께 할 수 있는 시민 참여형 '미래교통포럼'과 현장 설명회를 창구로 소통을 한층 강화해 시민들의 참여와 협력을 이끌어 낼 계획이다.

외부적으로는 트램을 계획하고 있는 서울, 인천, 수원 등 10여개 도시와 연대해 트램이 국내에 조기에 정착할 수 있도록 관련 법 개정 등에 힘을 모은다.

중앙부처와 협의과정에도 공을 들일 방침이다. 국비가 4000억원 가까이 투입되는 만큼 기본 및 실시설계(2년), 공사(4년), 시운전·개통(1년) 등 일련의 과정이 차질없이 진행되려면 중앙정부와 긴밀한 관계가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총 연장 37.4㎞의 대전 트램은 서대전역-정부청사-유성온천역-진잠-서대전역 구간을 도는 순환형 노선으로 운영된다. 정류장은 모두 34곳이다. 오는 2025년까지 6649억 원(국비 60%, 시비 40%)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시 관계자는 "대전시 교통문제와 재정여건, 교통약자에 대한 배려, 다른 교통수단과 환승 등을 고려할 때 트램은 가장 적합한 대중교통 수단"이라며 "트램을 대전의 브랜드 사업으로 반드시 성공시키겠다"고 말했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