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8-21 18:13

배재대 학생들 장애인의날 맞아 재능기부 봉사

2017-04-19기사 편집 2017-04-19 17:14:56

대전일보 > 사람들 > 사람사는 이야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19일 재능기부 봉사활동을 벌이고 있는 배재대 학생들. 사진=배재대 제공
배재대학교 학생들이 '장애인의 날'(20일)을 맞아 자신이 가진 재능을 나누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19일 배재대에 따르면 대학 주시경교양대학이 개설한 교양과목 '인성과 예(禮)티켓' 수강생 60여 명은 장애인들을 위한 낭독과 워드작업 등의 재능기부활동을 벌이고 있다.

학생들은 내달 말까지 200권의 책을 모두 녹음하고, 글자화해 대전 한밭도서관 내 점자도서관에 보낼 계획이다.

재능기부 봉사활동을 처음 시작할 때는 교양과목 수강생 60여 명이 참여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봉사활동 취지에 공감한 학생이 늘면서 이제는 100여 명이 작업에 동참하고 있다.

녹음팀 학생들은 책상에 놓인 마이크 앞에 앉아 헤드셋을 끼고 목소리를 가다듬으며 녹음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정확하고 맑은 목소리를 내기 위해 생수로 목을 가다듬으며 책을 읽고 녹음하는 작업을 수업이 반복한다.

워딩팀은 컴퓨터 앞에 앉아 3시간 동안 쉴 새 없이 자판을 두드리다 보니 손가락에 쥐가 날 정도다.

목소리 재능기부에 참여해 활동 중인 한국어문학과 2학년 민병호 학생은 "예전에는 수업이 끝나면 친구들과 어울리기에 바빴지만, 지금은 녹음실을 찾아 조금이나마 사회적 약자에게 도움을 드릴 수 있다는 생각에 자부심도 느끼고 뿌듯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하윤 지도교수는 "봉사에 참여하는 학생들 스스로가 대학생활 중 가장 의미 있는 활동을 하고 있다는 생각에 어느 때보다도 열정적으로 참여하고 있다"면서 "학생들은 활동에 참여하면서 '나'가 아닌 '우리'로서 함께 더불어 사는 삶의 중요성을 배우고 있다"며 흐뭇해했다.

한편 주시경교양대학 '인성과 예티켓' 수강생들은 지역사회에서 어렵게 생활하는 사회적 약자층과 직접적으로 소통하기 위해 '나섬인성교육센터'가 주관하는 정기, 수시적인 봉사체험도 수행하고 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