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7 23:55

행복청, 공동캠퍼스 건립 박차

2017-04-20기사 편집 2017-04-20 18:05:39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행복도시 공동캠퍼스 조성계획(안)
여러 개의 대학들이 공동으로 이용· 연구할 수 있는 공간인 공동 캠퍼스가 2020년까지 세종시 집현리에 조성된다.

행복도시건설청은 국무조정실, 교육부, 세종시 등 관계기관과 협의를 거쳐 대학 캠퍼스와 연구 공간을 같은 장소에 조성해 실질적인 산·학 협력모델을 구현하는 새로운 형태의 캠퍼스인 공동캠퍼스 조성계획을 수립했다고 20일 밝혔다.

공동캠퍼스는 대학 및 연구기관 등이 입주할 수 있도록 조성한 건축물과 토지로 구성된다.

행복청은 우선 행복도시 집현리 4-2생활권 대학용지에 학생 5000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연면적 11만 1800㎡ 규모의 교육·지원·수익시설을 건립해 대학 등에 임대할 계획이다.

교육지원시설 주변에는 3만 3000㎡ 의 소규모 대학 용지를 배치해 독자적으로 교육시설 건립을 희망하는 대학에 공급하고 이들 대학이 지원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공동캠퍼스는 투자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총 2단계로 나눠 추진하며 1단계 시설의 경우 한국토지주택공사의 개발수익금 1480억 원을 투입해 2020년까지 건립키로 했다.

행복청은 업무협약(MOU) 체결대학 및 공동캠퍼스 입주에 관심을 표명한 국내 30개, 외국 9개 등 39개 대학에 입주 의사를 타진하고 있다.

이충재 행복청장은 "공동캠퍼스 건립으로 대학 간 공동의 교육·연구 프로그램 운영과 산학 협력이 가능한 기반을 마련함으로써 행복도시 성장을 견인할 산학연클러스터 조성을 촉진할 뿐만 아니라, 향후 우수한 인력 양성과 연구 개발, 산학 협력 및 일자리 창출 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