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7 23:55

대전 한 초등학교서 집단 식중독 의심 증세 발생

2017-04-21기사 편집 2017-04-21 18:10:05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의 한 초등학교 급식소에서 점심을 먹은 학생 수 십명이 집단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여 학교 급식의 안전성이 도마 위에 올랐다.

21일 대전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19일 A초등학교(병설유치원 포함)에서 점심을 먹은 학생 중 54명이 설사 등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여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이중 31명은 치료 등을 통해 증상이 호전돼 이날 정상 등교했으며, 나머지 23명은 결석과 조퇴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유치원생 또는 초등학교 1-2학년의 어린 학생들이다.

사고 당일 메뉴는 곤드레나물밥, 계란국, 안심스틱, 새우튀김, 배추김치, 양상추 샐러드 등으로 구성됐다.

학교는 이날 점심 급식은 중단했고, 단축수업(오전)만 한 상태다.

시교육청과 학교 측은 식약청 신속검사(배변, 구토물)를 지난 20일 시행한 결과 식중독으로 보이는 균이 파악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식중독 여부에 대한 정확한 결과는 보름 후 나올 것으로 보인다.

중구청과 중구보건소는 정확한 원인을 찾기 위해 학생들의 가검물을 채취했으며, 보존식품 및 칼, 도마, 행주 등 조리기구를 수거해 대전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한 상태다.

중구 관계자는 "검사 결과는 보름 정도 뒤에 정확하게 나올 것으로 보인다"며 "집단 급식소에서 조리제공한 식품이 식중독 발생 원인으로 확정됐을 경우 집단 급식소 설치 운영자에게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봉산초 급식 논란에 이어 또 다시 학생 먹거리 문제가 도마위에 오르며 학부모들의 원성도 거세지고 있다.

한 학부모 B씨는 "아이가 급식소에서 식사를 하고 병원을 다녀왔다"며 "오늘(21일) 학교 측에서 안내문 등이 있을 것으로 알았는데 전혀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A초등학교장은 "어제(20일) 밤 식중독으로 의심되는 균이 없다는 식약청 결과가 나와 학부모에게 모두 안내하는 등 조치를 취했다"며 "요즘 환절기이다 보니 날씨 영향 때문인 것 같다. 현재 급식소 등 소독을 마친 상태"라고 말했다. 이호창·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