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4 00:00

약혼녀 살해사건, 용의자는 기억 잃은 딸 '침묵'

2017-11-09기사 편집 2017-11-09 16:32:33

대전일보 > 연예 > 영화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영화 리뷰]

첨부사진1침묵
재력과 사랑, 세상을 다 가진 남자 '임태산'(최민식). 모든 것이 완벽히 행복하다 믿었던 그날 약혼녀이자 유명한 가수인 '유나'(이하늬)가 살해당하고, 용의자로 딸 '임미라'(이수경)가 지목된다. 세간의 이목이 집중된 사건, 임태산은 그날의 일을 기억하지 못하는 딸을 무죄로 만들기 위해 자신만의 방식으로 사건을 쫓기 시작한다. 그리고 최고의 변호인단을 마다한 채, 미라의 무죄를 믿고 보듬어줄 젊은 변호사 '최희정'(박신혜)을 선임한다. 미라가 기억하지 못하는 시간을 둘러싼 치열한 법정 공방, 하지만 사라진 그날의 CCTV 영상을 갖고 있는 유나의 팬 '김동명'(류준열)의 존재가 드러나며 사건은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가는데….

아내의 불륜이라는 파격적 소재를 세밀하고 세련된 연출로 그려내 센세이션을 일으킨 치정극 '해피엔드'의 정지우 감독이 아름다운 영상과 섬세한 감성으로 포착해 관객들의 마음을 뒤흔들 강렬한 드라마로 돌아왔다.

살해된 약혼녀와 용의자가 된 딸, 변호사와 검사, 목격자까지 사건의 진실을 둘러싼 다양한 인물들과 이들의 시점에서 조금씩 형태를 드러내는 사건의 실체는 숨막히는 긴장감을 불러일으키며 마지막까지 스크린에서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세상을 다 가진 남자이지만 일생일대의 위기를 맞게 된 임태산으로 분한 최민식은 세상이 바라는 모든 것에서 성공을 거둔 남자의 견고함부터 사건의 실체를 마주하는 과정에서 미묘한 균열과 흔들림을 디테일하고 치밀한 감정선으로 표현해냈다. 특유의 카리스마를 발산하다가도 때로는 흔들리는 감정을 깊게 눌러 담고, 때로는 눈물을 쏟아내는 최민식은 폭넓은 스펙트럼의 빈틈 없는 연기로 스크린을 압도한다.

여기에 각각의 캐릭터가 어떤 판단, 어떤 행동을 할지 모르는 예측불허의 스토리 전개와 이를 세밀하게 조율하는 정지우 감독의 용의주도한 연출은 영화 '침묵'만의 특별한 재미와 완성도를 높인다. 그리고 박신혜·류준열·이하늬·박해준·조한철·이수경까지 세대별 실력파 배우들의 가세로 신선하면서도 인상적인 앙상블을 완성해냈다. 탄탄한 연기력은 물론, 각기 다른 매력과 새로운 캐릭터 변신으로 극을 풍성하게 채운 배우들의 완벽한 호흡은 영화의 영화적 재미를 배가시킨다.

최근 영화 '택시운전사'에서 천만 배우로 거듭난 류준열은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인 유나의 열성 팬인 김동명이라는 캐릭터를 자신만의 매력으로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인기 가수 유나에게 광적으로 집착하는 독특한 캐릭터에 의외의 솔직함과 순수함, 인간미를 더한 류준열은 지금껏 볼 수 없었던 매력적 인물을 연기했다. 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