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민주당 추미애 대표, "허태정 후보 공장서 프레스에 다쳐 발가락 잘려나갔다" 발언 논란

2018-06-12기사 편집 2018-06-12 18:27:05

대전일보 > 정치 > 2018 6·13 지방선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2일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의 지원 유세에서 "허 후보는 공장에서 일하다가 프레스에 다쳐서 발가락이 잘려나갔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허 후보와 허 후보 캠프, 민주당 등은 그동안 "대덕구 대화동 공사현장에서 철근이 떨어져 발가락이 다쳤다"고 해명했기 때문이다.

자유한국당 박성효 대전시장 후보측은 이날 대변인공동 논평을 통해 "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의 발가락 자해 의혹과 관련 급기야 당대표까지 나서 거짓말에 동조했다"고 비판했다. 박 후보측은 "시민들을 우롱하는 여당 후보와 여당 대표의 행태에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 이는 그동안 허 후보 측이 주장한 '건설공사 현장에서 철근이 떨어져 다친 사고'라는 말을 뒤집은 것"이라며 "허 후보는 도대체 언제까지 시민들을 속이고, 추 대표는 허 후보의 발가락을 보았는가. 허 후보는 이제 거짓과 위선을 그만두고 후보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허 후보측 관계자는 "당 대표 비서실측에 따르면추 대표의 발언은 해프닝"이라며 "같은 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가 예전에 프레스에 다쳤다는 이야기를 지원 유세에 많이 해서, 허 후보와 착각한 것으로 보인다"고 반박했다.김달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달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