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재인 대통령 "마지막 냉전 해체한 세계사적 사건"

2018-06-12기사 편집 2018-06-12 19:32:39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간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냉전 해체한 세계사적 사건'으로 평가하며 환영의 뜻을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대독한 입장문을 통해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뜨거운 마음으로 축하하며 환영한다"며 "5월 26일 통일각에서 김 위원장을 다시 만났을 때, 어제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를 하면서 조심스레 회담의 성공을 예상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70년에 이르는 분단과 적대의 시간은 눈앞에서 벌어지는 사실조차 믿기 어렵게 하는 짙은 그림자였다"며 "낡고 익숙한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과감히 새로운 변화를 선택해 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두 지도자의 용기와 결단에 높은 찬사를 보낸다"고 사의를 표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6·12 센토사 합의는 지구상 마지막 냉전을 해체한 세계사적 사건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번 합의를 바탕으로 우리는 새로운 길을 갈 것"이라며 "전쟁과 갈등의 어두운 시간을 뒤로하고 평화와 협력의 새 역사를 써 갈 것이다. 그 길에 북한과 동행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시작이고, 앞으로 숱한 어려움이 있겠지만 다시는 뒤돌아가지 않겠다. 이 담대한 여정을 결코 포기하지 않겠다"며 "역사는 행동하고 도전하는 사람들의 기록"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이번 합의가 온전히 이행되도록 미국과 북한과 국제사회와 아낌없이 협력하겠다"며 "한반도에 항구적 평화가 정착되고 공존과 번영의 새 시대가 열릴 수 있도록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헌신하겠다"고 다짐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