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여야, 원구성 극적 합의...7월 임시국회도 13일부터

2018-07-10기사 편집 2018-07-10 18:28:41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여야는 10일 국회 후반기 원구성에 극적 합의했다. 또 7월 임시국회 일정에 대해서도 합의하고 13일 본회의를 열기로 결정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평화의 정의 의원모임 장병완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회동을 갖고 후반기 원구성에 합의했다.

먼저 국회의장은 민주당이 국회부의장 2석은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에 각각 배분하고 18개 상임위원장 자리는 민주당 8석, 한국당 7석, 바른미래당 2석, 평화의 정의 1석으로 배분했다. 다만 평화와 정의는 선거구제 개편 문제 등을 다루는 정치개혁 특위를 맡는 것으로 일단락했다. 또 교육문화체육관광위를 교육부 소관의 교육위와 나머지 피감기관 소관의 문화체육관광위로 분리하기로 했다.

상임위 배정은 우선 민주당은 운영위와 기재위, 정무위, 과방위, 국방위, 여가위, 행안위, 기존 교육문화체육관광위에서 문화체육관광위만 분리해 맡기로 했다.

한국당은 쟁점이 됐던 법사위와 예결위, 국토위, 보복위, 환노위, 외통위, 산자위를 맡는데 합의했다. 또 바른미래당은 분리된 교육위와 정보위를, 평화와 정의는 농해수위를 맡기로 합의했다.

가장 쟁점이 됐던 법사위원장 자리는 한국당에 배정하는 것으로 하고 독선적인 위원회 운영을 막기 위해 태스크포스(TF)에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기로 했다.

국회 후반기 원구성 타결은 이날 오전 회동에서 일부분 예견됐었다. 각당 원내대표들이 만난 이날 오전 회동에서 7월 임시국회 일정 등을 합의했기 때문이다.

앞서 여야는 7월 임시국회 일정을 13일부터 26일로 정하고 경찰청장 내정자의 인사청문회를 19일 열기로 결정했다. 또 대법관 후보자 3명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23-25일 각각 실시하기로 했다. 본회의는 13일과 26일 열기로 하는 등 임시국회 일정을 결정하면서 원구성 문제도 진전 분위기가 감지됐다.

법사위와 관련해서는 민주당이 제시한 제도개선 합의문 내용을 놓고 한국당과 기싸움을 벌이면서 합의에 이르지 못했지만 오후 회동에 타결 가능성을 높였다.

여야가 원구성에 합의하면서 충청권 의원들이 어느 상임위원장에 배정될지도 관심사다. 현재로선 한국당 충청권 의원들인 3선 홍문표(충남 홍성·예산)·이명수(충남 아산갑) 의원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는 상황이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상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