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기자수첩] 비정규직의 목마름

2018-07-11기사 편집 2018-07-11 08:59:14

대전일보 > 오피니언 > 대일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대덕연구단지의 한 연구원에서 도급용역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있는 많은 노동자들이 정규직 전환을 바라고 있지만 연구원에서는 원론적인 이야기만 되풀이하고 전환은 차일피일 미뤄지고 있습니다."

지난 6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한통의 메일이 도착했다.

대덕연구단지 도급용역으로 근무하는 한 노동자로부터 온 메일에는 자신을 비롯한 많은 파견·용역직들이 정부가 추진하는 정규직 전환사업을 기다리는 절실한 사정이 담겨있었다.

해당 연구소에는 12개 도급·용역업체가 활동하며 여기에 속한 수많은 비정규직들이 정규직 전환을 기다리고 있었다.

대전과 세종지역에 출연연을 비롯한 많은 공기업, 공사, 정부기관이 정규직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

기간제 노동자는 전환인원의 97.9%에 달하는 대다수가 정규직으로 신분이 바뀌게 됐다.

하지만 정규직잠정대상인원으로 구분된 정부기관 파견·용역직 노동자 중 절반가량인 7409명 이상은 아직도 비정규직 신분으로 불안에 떨며 일터에 나가고 있다.

각각의 기관들은 노사 협의와 내부적으로 정규직 전환에 대한 여러 문제로 인해 파견용역직 정규직 전환작업에 난색을 보이며 내년 이후로 계획을 잡고 있다.

대전고용노동청이 집계한 파견용역직 전환계획은 대전과 세종지역 107개 정부기관에서 지난해 4021명, 올해 8453명, 내년 이후 4686명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다.

그사이 파견용역 계약이 끝날 경우 정규직 전환이라는 빛을 보지 못한 채 다시 비정규직의 굴레에 빠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지난해 7월 20일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추진계획' 발표에 따라 기대감을 내비친 파견용역 노동자들은 1년이 지나도록 전환이 이뤄지지 않자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정규직 신분으로 전환이 이뤄질 것이라는 기대감은 기약 없는 약속으로 변했다.

지역의 한 공공기관 관계자 A 씨는 "기간제 전환이 이뤄질 때도 모두가 혜택을 본 것이 아니며, 전환대상에 누락된 기간제 노동자 일부는 실망감 속에 스스로 사표를 내고 떠나는 경우도 있었다"며 "하물며 기관에 직접 고용이 되지 않은 파견용역직은 파리목숨과 마찬가지"라고 토로했다.

비정규직들의 목마름을 달래줄 정부의 단비 같은 정책이 절실한 때다. 정재훈(취재2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재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