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6·25 전쟁 참전 미군 428명 전사 세종시 개미고개서 추모제

2018-07-11기사 편집 2018-07-11 17:17:57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이춘희 세종시장(왼쪽)과 참전 생존 미군용사 부부가 11일 세종시 전동면 자유 평화의 빛 위령탑 공원에서 열린 추모제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세종시 제공
6·25 전쟁 당시 세종시 전동면 자유 평화의 빛 위령탑 공원(구 개미고개)에서 전사한 미군 428명을 기리는 제 13회 추모제가 11일 열렸다.

대한무공수훈자회 세종시지회 주관으로 개최 된 이번 행사에는 이춘희 세종시장, 서금택 시의회의장, 최교진 세종시교육감, 보훈처차장, 우공수훈자회 지부장 등 400여 명이 참석했다.

특히 참전 생존 미군용사인 도널드 조지 피셔(86)씨와 가족, 참전 용사 자녀인 도나 버크폰다(61·여)씨 등 유족도 추모제를 찾았다.

행사는 국기에 대한 경례, 애국가·미국국가 제창, 묵념, 헌화 및 분향, 감사패 전달, 이춘희 세종시장의 추모사, 세종국제고 감사편지 낭독 및 전달 순으로 진행됐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이 땅에 자유와 평화를 지켜준 참전 용사의 희생과 헌신에 깊은 감사를 표한다"며 "전쟁 없는 평화로운 한반도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참전 용사 가족과 유족은 이후 정부세종청사, 대통령기록관과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 등도 둘러볼 예정이다.

1950년 6·25 전쟁 발발 직후인 7월 당시 개미고개라 불리던 세종지역(전의-조치원) 전투에서는 미국 24사단 용사 428명이 순직했다. 조수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수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