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지자체 혁신성장에 2조 5000억원 투자…1만개 일자리 창출

2018-08-09기사 편집 2018-08-09 09:01:05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정부부처, 시도지사 연석회의서 발굴 과제 지원 방안 발표

첨부사진18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SCC)에서 17개 지방자치단체 단체장과 부단체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세종시 제공
정부가 지방자치단체 혁신성장을 위해 2조 5000억 원을 투자하고, 1만 개 일자리를 창출하기로 했다.

기획재정부 등 정부 관계부처는 8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SCC)에서 '혁신경제관계장관 및 시·도지사 연석회의'를 열고 17개 지방자치단체 단체장과 부단체장이 모인 가운데 각 지자체로부터 정부지원 필요 과제를 수렴했다.

중앙과 지방이 합동으로 기업과 주민의 수요가 있지만 과도한 규제와 어려운 제반 여건 등으로 투자로 연결되지 못하는 사례를 발굴해 신산업 육성을 앞당기고, 현장밀착형 규제 뿌리 뽑기에 나선 것이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혁신성장 8대 선도사업과 플랫폼 경제 부분에 적게 잡아도 5조 원 이상 투자하겠다"며 "중앙정부의 혁신성장에 대한 노력과 의지가 있지만 사실 혁신의 주체는 지역이다. 혁신의 대표 현장인 지역과 함께 경제사회 혁신을 이루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가 투자를 강조한 혁신성장 8대 선도산업은 △스마트시티 △자율주행차 △드론 △초연결지능화 △스마트공장 △스마트팜 △핀테크 △재생에너지 등이다.

이날 연석회의에서 충청권 광역자치단체장들은 대덕특구리노베이션, 한국형 스마트시티 플랫폼 개발, 한국형제조혁신파크 조성 등 지역의 중점추진 혁신성장 사업 지원을 정부에 건의했다.

정부가 마련한 지자체 혁신성장 투자 프로젝트 지원방안을 보면 대전시는 국내 최초의 과학기술 단지인 대덕연구개발특구를 산·학·연 네트워킹과 창업의 중심지로 재편해 4차 산업혁명특별시로서의 역량을 구축하게 된다. 이달부터 과기부·대전시·연구개발특구재단·민간전문가로 이뤄진 TF팀을 운영해 입주기관 등의 의견을 수렴한 후 대덕특구 활성화를 위한 구체적인 추진방향을 마련할 계획이다.

세종시는 5-1생활권이 스마트시티 시범도시로 지정됨에 따라 내년부터 3년간 240억 원을 투자해 한국형 스마트시티 플랫폼 모델을 최초로 개발할 계획이다. 또한 국가 시범도시내 AI·데이터 허브세터를 구축하고, 국토연구원의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세종지역내 스마트시티와 연계한 국가산업단지를 조성할 방침이다.

충남도는 농진청 산하 국립축산과학원 축산자원개발부 이전 결정 후 현 부지에 여의도 면적의 1.5배 수준인 한국형 제조혁신파크를 조성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오는 12월까지 이전 지역을 선정하고, 내년 10월까지 이전 종합계획을 수립한 뒤 2020년까지 예비타당성 조사 추진을 완료할 예정이다.

충북은 혁신도시를 중심으로 조성된 거점 중 입지요건이 우수한 14곳을 혁신클러스터로 지정해 재정투자 규모를 확대하며, 대기업 U턴· 지방이전 등 지방투자기업에 대한 세제·예산지원도 대폭 확대한다. 조수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수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