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경찰, 음란물 유포방조 '워마드' 운영진 체포영장 발부 추적

2018-08-09기사 편집 2018-08-09 09:10:40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남성 혐오 논란을 빚는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 는 홍대 남성 누드모델 사진이 촬영자 구속 이후에도 반복 개시

첨부사진1성체에 태아훼손 게시물까지…도 넘은 '워마드' 논란 (CG) [연합뉴스]
남성 혐오 논란을 빚는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 운영진에 대해 경찰이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추적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음란물 유포방조 혐의로 해외에 체류하는 운영진 A씨에 대해 지난 5월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수사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남성 혐오 논란을 빚는 워마드에는 홍대 남성 누드모델 사진이 촬영자 구속 이후에도 반복 개시되고 있고, 다른 누드모델 사진과 대학교 남자 화장실 몰카 사진도 올라오며 논란을 빚었다.

천주교 성체 훼손 추정 사진, 성당 방화 예고 글, 남자아이 살해 예고 글, 문재인 대통령 나체 합성 사진까지 올라오며 사이트 폐쇄 국민청원까지 제기된 상황이다.

부산경찰청은 지난 2월 남자목욕탕 몰카 사진이 유포된 것과 관련해 수사를 벌이며 운영자에 대한 체포 영장을 받았다.

경찰은 워마드 서버가 있는 미국에 공조수사를 요청하고 또 범죄인 인도청구나 인터폴 적색 수배 요청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경찰청의 한 관계자는 "사안별로 전국의 각 경찰서에 동시다발적으로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면서 "수사상황에 대해서는 알려드리기 어려우니 양해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