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서아프리카 해적 위험 높아지고 있다.

2018-08-09기사 편집 2018-08-09 15:20:17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상반기 전세계 해적 피해 선원수 20% 증가

첨부사진1
올 들어 서아프리카 지역의 해적들이 더욱 활개를 치고 있다.

해양수산부가 9일 발표한 해적사고 발생동향을 보면 올 상반기 전 세계에서 발생한 해적사고는 총 107건으로 전년의 87건에 비해 23% 증가했으며, 해적사고로 피해를 입은 선원 수도 136명으로 20.4% 늘어났다.

이는 나이지리아, 가나, 베냉 등 서아프리카 기니만 해역에서의 해적사고가 전년 상반기 20건에서 올 상반기 46건으로 크게 증가한 것이 주요 원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 발생한 인질 피해의 98%(100명)와 선원납치 피해(25명)는 모두 서아프리카 해역에서 발생한 것으로 밝혀졌다.

최근 서아프리카 해역에서 해적행위로 인한 선원·선박의 피해가 급증함에 따라 나이지리아 등 기니만에 접한 국가는 다국적 연합훈련 등 해적 대응을 강화하고 있지만 선박피랍 및 선원납치 등 피해는 계속 발생하고 있다.

이 해역을 항해하는 선박은 연안으로부터 200마일 이상의 충분한 거리를 두고 항해하고, 해적행위 피해예방요령 등 관련지침을 철저히 이행하는 등 피해예방을 위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최성용 해수부 해사안전관리과장은 "올 들어 서부아프리카 해적활동이 급증하고 있어 이 해역을 항해하는 선박은 주의경계 활동에 각별한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