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이해찬 의원, "올드보이 귀환 피할수 없지만, 세대교체는 나이 기준 아니야"

2018-08-09기사 편집 2018-08-09 17:21:57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더불어민주당 당권 도전에 나선 이해찬 의원은 9일 "올드보이의 귀환이라는 표현은 피할수 없다"고 말하며 "세대교체는 나이가 기준이 아니라 정책이나 철학, 패러다임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와 바른미래당 손학규 상임고문 등의 당대표 도전과 함께 올드보이의 귀환이라는 지적이 있다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또 당내 소통 부족이라는 의견에 대해서도 "의원들과 밥 잘 먹고 악수하는 것은 재래식 소통"이라며 "함께 정책을 갖고 토론하면서 서로 커뮤니케이션 하는 것이 진정한 소통"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야당과의 협치에 대해선 "당 리더십이 분명해야 협치에서도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다"며 "학자적 양심을 갖되 상인의 슬기를 가지자라는 말이 있듯 유연하게 협치를 잘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 하락과 관련해서는 "50%대 후반의 지지율도 낮은 지지율이 아니다"라며 "지금부터는 문재인 정부가 성과를 내야 한다. 전당대회가 끝나면 일사분란하게 개혁입법으로 정부를 뒷받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을 문실장이라고 지칭했다는 논란에 대해선 "그 발언은 지금 현재의 대통령을 지칭한 것이 아니라 당시 문 대통령이 실장이던 시절을 언급한 것"이라고 해명했으며, 청와대 비서진과 내각에 충청 출신이 부족하다는 지적에 대해선 "탕평인사를 하다보면 어떤 곳은 더 많아지기도 하고 적어지기도 한다. 전체적으로 보면 균형적으로 될 것이고 그런 부분에서 큰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인상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상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