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폭염 극복, 냉동 It's 水가 나섰다

2018-08-09기사 편집 2018-08-09 18:06:31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시 관계자들이 지난 8일 시민들의 폭염 극복을 돕기 위해 냉동 It's 水 수돗물을 제공하고 있다. 사진=대전시 제공
한낮 기온이 35도를 웃도는 폭염이 지속되면서 대전시가 취약계층을 비롯한 시민들의 폭염 극복을 돕기 위해 냉동 It's 水 수돗물을 제공하고 나섰다.

시는 지난 8일부터 폭염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독거노인과 노숙인, 쪽방 주민 등 취약계층과 시민들의 폭염 극복을 위해 시가 생산하는 먹는 수돗물 It's 水를 얼려 전달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취약계층과 일반 시민들에게 매일 3000병씩 냉동 It's 水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강혁 시 시민안전실장은 "시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모든 가능한 방법을 총 동원해 폭염에 대응할 것"이라며 "더위에 지친 시민들이 무더위쉼터를 적극 이용해주시기를 바라며 아울러 건강한 여름을 나기 위해 수분 섭취를 충분히 하는 등 건강관리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