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박만우 대전문화재단 대표 "살아숨쉬는 재단 만들겠다"

2018-09-13기사 편집 2018-09-13 16:52:17

대전일보 > 문화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대전문화재단 박만우(박동천) 신임 대표이사의 취임식이 12일 오후 대전예술가의 집에서 열렸다.

박 신임 대표이사는 취임사를 통해 "살아 숨쉬고 움직이는 재단, 대전 시민의 삶에 새로운 변화를 줄 수 있는 재단을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는 이어 "조직 역량을 강화해 시민과 예술가의 삶의 질을 향상 시킬 수 있는 사업을 개발하고, 타 기관 및 문화예술단체들과 협력체계를 구축해 문화예술프로그램 콘텐츠 사업 등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서울대 미학 전공자인 박 대표는 프랑스 파리 1대학 팡테옹-소르본느에서 학부와 대학원 박사과정을 수료하고, 광주비엔날레 전시부장, 부산비엔날레조직위원회 전시감독, 기홍앤컴퍼니 예술감독, 경기문화재단 백남준아트센터 관장, 태진문화재단 플랫폼-엘 컨템포러리아트센터 관장을 역임했다.

박 대표이사는 임기는 3년이다.

원세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세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