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청권 야당의원들 대정부질문서 쓴소리

2018-09-13기사 편집 2018-09-13 16:53:52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청권 야당 의원들은 13일 정치분야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지역 현안인 과학비즈니스벨트 사업 예산 삭감과 건국절 논란 등을 놓고 정부를 향해 쓴 소리를 내뱉었다.

자유한국당 정용기(대전 대덕) 의원은 지역 현안 가운데 하나인 과학비즈니스벨트 사업의 정부 예산안 삭감을 문제 삼았다.

정 의원은 "대한민국 미래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과학기술을 연구개발하고 과학의 산업화와 사업화를 이뤄내야 한다"면서 "이런 목표를 추진하기 위한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조성사업이 원래 계획대로 추진되고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내년 예산안을 보면 원안보다 4분의 1이상인 1750억원 삭감했다"며 "전 정권에서 시작된 사업이라 잘라낸 것이냐. 양질의 지속 가능한 일자리를 창출할 사업예산을 삭감한 이유가 무엇이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대해 이낙연 국무총리는 "내년 예산 가운데 R&D예산이 20조원이 넘게 편성됐다"며 "지역을 의식하거나, 어느 정권에서 누가 했느냐를 의식하지 않았다. 국회에서 잘 논의해 주길 바란다"고 답했다.

김태흠(충남 보령·서천)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자신들은 다 옳다는 환상에 빠져 최악의 내로남불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좌파 사회주의 정책을 추진해서 자유시장경제 질서를 파괴하고 촛불혁명 운운하며 국민 편가르기에 앞장서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내년을 건국 100주년이라고 규정한 것에 대해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은 임신으로 말하면 배아가 착상한 날이고 이를 통해 1948년 건국이라는 새생명이 태어난 것"이라며 "임시정부에 참여한 분들이 나라를 되찾기 위해 목숨 걸고 독립운동을 해 이분들을 독립유공자라고 표현하는데 임시정부 수립이 건국이라면 이 표현은 잘못됐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또 "촛불정신은 문재인 정부 고유의 전유물이 아니다. 촛불은 민심이다. 태극기 집회도 민심이고 역사적 소명"이라며 "문재인 정부는 촛불혁명 운운하면서 특권인양 정치보복의 도구로 사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서울=인상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상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