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의당, 스쿨미투…교육청이 나서서 철저히 조사하라

2018-09-13기사 편집 2018-09-13 16:54:00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정의당 대전시당이 대전 한 고등학교에서 발생한 스쿨미투와 관련 대전시교육청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정의당 대전시당은 13일 논평을 통해 "대전의 한 고교의 교사들이 성희롱과 성차별 발언을 해왔다는 폭로가 이어져 시교육청이 진상조사를 벌이고 있다"며 "십 수 명에 달하는 교사에 대한 학생들의 제보가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대전시민들은 충격에 빠졌고 학교는 관련 교사 2명을 수업에서 배제했다. 교육청은 학생들을 대상으로 전수조사 하고 학생 심리치유 지원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교육청의 발표가 그저 쏟아지는 소나기를 피하기 위한 말장난에 그치는 것이 아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대전시당은 또 "학생을 대상으로 한 교사의 성추행, 성폭행에 따른 징계건수가 줄지 않고 있고 더 큰 문제는 신고돼 징계처리 되는 일은 빙산의 일각"이라며 "그나마도 징계수위가 낮은 솜방망이 처벌에 그친 경우가 허다하다. 교육청이 적극적으로 나서서 철저히 조사하고 원칙에 따라 제대로 징계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관계자는 "이번에 문제가 된 학교 외의 다른 학교들에 대해서도 피해사례가 없는지 철저히 조사하고 이와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재발 방지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스쿨미투는 그저 한바탕 내리고 마는 소나기가 아니다. 대전 시민 뿐 아닌 전 국민의 눈이 교육청의 처리과정을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김달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달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