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이은권, 성일종 등 초선의원 14명 당협위원장 자진사퇴

2018-09-13기사 편집 2018-09-13 16:55:11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자유한국당 이은권(대전 중구)·성일종(충남 서산·태안) 의원 등 14명은 13일 기자회견을 열고 당 혁신을 위해 당협위원장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방선거에 패배하고 재창당 수준의 혁신과 개혁, 새출발을 위해 자기희생을 담은 전면적 쇄신을 촉구한다"며 "이를 위한 실천으로 당협위원장을 내려놓고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백의종군하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당 전체에 이런 정신이 확산돼 재창당 수준의 개혁과 혁신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촉구한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집권 여당의 정책 실패로 국내외적 우려가 고조되는 상황속에서 비상대책위원회가 구성돼 여러 가지 방안을 마련하고 있지만, 여전히 국민의 마음을 되돌리기 역부족"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어 "한국당에 있어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있는 중요한 출발점은 뼈를 깎는 쇄신과 혁신을 실천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며 "개혁이든 혁신이든 시작은 스스로 가진 것을 내려놓는 것이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날 선언문에 이름을 올린 의원들은 이 의원과 성 의원을 비롯해 김성원, 김성태(비례), 문진국, 이양수, 김순례, 김성찬, 이종명, 김규환, 장석춘, 송언석, 임이자, 정유섭 의원 등 14명이다.

이들은 당협위원장 사퇴가 계파간 갈등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이은권 의원은 전화통화에서 "당협위원장 자진사퇴는 계파를 떠나 비대위 체제인 우리 당이 아직까지 쇄신하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면서 국민들과 지지층에게 외면받고 있는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대안"이라며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당 쇄신과 혁신 작업에 좀 더 속도를 내 달라고 바라는 마음에 초선의원들부터 기득권을 내려놓자는 뜻에서 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우리와 같은 생각을 갖고 있는 의원들이 더 있을 것으로 본다"며 "한국당이 이번 일을 계기로 쇄신하는 모습을 국민들에게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초선의원 20여명은 지난 12일 모처에서 회동을 하고 당 쇄신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당협위원장 자진 사퇴에 대해서도 논의 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인상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상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