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사립고 교사들, "학교 측 관리 부실에 급여 잘못 받았다"

2018-09-13기사 편집 2018-09-13 18:31:31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 한 사립고 교사들이 학교 측의 부실한 인사기록 관리로 급여를 잘못 받아왔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13일 이 학교 교사들에 따르면 학교 측이 호봉·근무 연수 입력 오류로 2009년부터 급여를 잘못 받아온 교사는 33명에 이른다.

이는 기간제 교사를 제외한 전체 교사 47명 중 70%에 해당하는 것으로, 교사 한 명당 많게는 800만 원까지 모두 수천만 원의 급여를 적게 받았다.

이 같은 사실은 지난 4월 이 학교 행정실로부터 나이스(교육행정정보시스템) 인사기록을 점검해 달라는 통보받은 교사들이 이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 일부 교사는 임용 전 경력이 근무 연수에 제대로 반영되지 않거나 해가 지나도 근무 연수가 늘지 않고 오히려 줄어드는 등 오류투성이였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정확한 확인을 거쳐 잘못된 지급된 급여에 대해서는 바로잡겠다"며 "책임자 징계는 소관이 아니어서 감사 신청이 이뤄지면 그에 따른 조치가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