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50대 여성 흉기에 찔려 숨져...용의자도 유서 남기고 사망

2018-09-14기사 편집 2018-09-14 16:23:03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 중구의 한 빌라에서 50대 여성이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4일 대전지방경찰청은 이날 오전 9시 30분쯤 대전 중구의 한 빌라에서 A(53·여)씨가 흉기에 수차례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고 전했다.

경찰은 지난 13일 A씨의 가족으로부터 실종 신고를 접수하고 A씨의 행방을 찾던 중이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의 지인인 B(67)씨는 지난 12일 오후 5시쯤 A씨가 있던 빌라에 들어갔다 오후 8시쯤 나온 것으로 드러났다. 사건이 발생한 시점은 오후 7시 전후로 추정되고 있다.

경찰은 B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행방을 추적했고, 경찰이 B씨를 발견했을 때 그는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B씨는 지난 13일 오전 7시 30분쯤 대전 중구의 본인이 운영하는 사무실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장에는 유서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와 B씨가 지인이었던 점과 B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점 등에 착안해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원세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세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