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밥을 맛있게 먹고 싶은 사람들, 동네정미소

2018-11-08기사 편집 2018-11-08 11:10:24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데이바이데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동네의 정에 미소 짓다

첨부사진1동네정미소 김동규 대표.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이 11월의 미(米)스코리아로 '동네정미소'를 선정했다.

2016년 외식업계 종사자를 발굴해 홍보를 지원한 프로그램에서 출발한 '미(米)스코리아를 찾아라'는 쌀 관련 업종에 종사하는 젊은 창업인들을 발굴해 국민들에게 소개함으로써 쌀의 참신성, 다양성 등 쌀 산업이 가진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고 있다.

8일 농정원에 따르면 마포구 성산동에 위치한 '동네정미소'는 다양한 품종의 쌀, 농가와 직거래한 농산물을 파는 쌀가게이자, 갓 도정한 쌀로 식사를 제공하는 밥집이기도 하다.

특히 가정에서 맛있는 밥을 먹을 수 있게 즉석 도정한 쌀을 소포장(450g)으로 판매하고 있으며, 추청이나 신동진, 고시히카리, 하이야미 등 다양한 품종별 쌀도 판매하고 있다. 점심과 저녁을 합쳐 하루에 최대 40인분의 식사가 나간다고 한다.

동네정미소는 오랜 신뢰 관계를 구축한 전국 각지의 협동조합이나 영농 기업, 개별 농부에게서 직접 쌀과 잡곡을 구입해 판매한다. 이는 농부와 직접 소통을 통해 생산자와 소비자를 연결하는 커뮤니티 푸드를 지향하고자 하는 김동규 대표의 운영철학과 맞물려 있다.

김 대표는 "쌀과 잡곡은 '길게는 계절별로 짧게는 월별'로 자라는 품종이 다른데 동네정미소에서는 계절별로 가장 맛있는 쌀과 잡곡을 선별해 소비자에게 배달하는 '쌀 큐레이션' 서비스도 구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쌀 큐레이션이란 시기에 따라 가장 맛있는 쌀과 잡곡을 동네정미소가 선별해 배달해 제철 쌀과 잡곡을 바로 맛볼 수 있는 서비스다.

최근에는 1인가구를 비롯해 청년, 여성, 젊은 부모들을 위한 상품을 구성해 생일선물, 출산축하, 돌잔치선물, 연인 세트 등을 기획하고 있으며, 동네 주민들을 대상으로 커뮤니티 강좌를 열어 소모임을 진행하는 등 사회 혁신 마을공동체에 기여하는 사회적 경제 모델로 성장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외에도 농촌방문 체험프로그램과 골목장터, 쌀 축제 등 다양한 행사를 통해 협동조합 프렌차이즈로 다양한 형태의 동네정미소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 대표는 "먹거리에 대한 새로운 접근으로 사람들에게 다양한 쌀을 소개하고 쌀을 내 몸처럼 생각해준다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시작하게 됐다"며 "소비자들이 쌀에 대해 더 재밌게 접근하고 관심을 갖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로 100호점까지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동네정미소에서 판매 중인 다양한 소포장 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