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포스코켐텍, 세종시에 음극재 2공장 첫삽

2018-11-08기사 편집 2018-11-08 14:47:48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전기차 시장 흔들 포스코켐텍 음극재 2공장 첫삽

첨부사진1포스코켐텍 음극재 2공장이 8일 세종시 소정면 공장부지에서 첫삽을 뜨고 있다. 사진=세종시 제공
최근 세계적인 전기차 시장 확대 추세에 따라 폭발적인 성장이 기대되는 소재인 음극재를 생산하는 (주)포스코켐텍 제2공장이 세종에 둥지를 틀게 됐다.

세종시는 8일 세계적 수준의 음극재 생산공장 유치에 성공, 300명의 일자리 창출효과는 물론 전 세계 전기차 시장 선점을 통한 지역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포스코켐텍은 이날 세종 전의 산업단지와 첨단산업단지에서 최정우 포스코 회장과 이춘희 세종시장, 협력사 및 지역대표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공장 증설 준공식 및 2공장 착공식을 개최했다.

포스코켐텍은 지난 1971년 설립, 2011년부터는 세종 전의산단 제1공장에서 전기차에 사용되는 리튬이온 배터리의 핵심부품 소재인 음극재 생산을 시작했다.

포스코켐텍은 기존 1공장 증설에 1250억 원, 2공장 신설에 1400억 원을 각각 투자하며 향후 2공장을 2, 3단계까지 지속적으로 투자해 늘려나갈 계획이다.

이 회사는 세종첨단산업단지 제2공장이 본격 가동되는 오는 2020년에는 1·2 공장을 통틀어 4만 4000톤을 출하해 세계 2위의 생산능력을 갖출 것으로 기대된다. 이는 연간 30㎾급 자동차 배터리 150만 개를 생산할 수 있는 양이며, 이로 인해 300여 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세종시는 포스코켐텍의 투자로 세종시 산업기반의 획기적인 발전은 물론 미래 신산업을 선도하는 중심지로 신성장 산업을 선점해 중부권 4차산업 혁명의 전초기지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세종시에 대규모 투자를 결정한 포스코켐텍이 음극재 시장을 선도하는 초일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번을 계기로 국가균형발전의 상징이자 실질적 행정수도 세종시에 대한 타 기업의 투자도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