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국당 당내 갈등 증폭되나

2018-11-08기사 편집 2018-11-08 16:44:15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내년 전당대회 일정을 놓고 당내 갈등을 빚고 있는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가 8일 조직강화특위 위원으로 활동하는 전원책 변호사에게 최후통첩을 전달하기로 했다. 하지만 전대 일정과 관련해 엇박자를 내던 비대위와 조강특위의 갈등이 봉합될지는 미지수다. 자칫 당내 갈등이 더욱 증폭될 가능성도 남아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회의 직후 비대위에서 전대 연기가 불가능하다는 점을 조강특위에 공식 전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사무총장은 비대위 회의 결과 브리핑에서 "그동안 대내외에 공포했던 전대를 포함한 모든 일정에는 어떤 변화도 있을 수 없음을 확인했다"면서 "비대위는 조강특위 역시 이런 비대위의 결정을 준수하고 조강특위 활동과 내용을 이행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전달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비대위는 또 조강특위 구성원들에게 당헌당규상 조강특위 역할범위를 벗어나는 언행에 각별히 유의해달라는 뜻도 전달하기로 했다.

김 사무총장은 "2월 전대를 기점으로 역산하면 조강특위 활동은 1월 중순 이전 종료하고, 당협위원장 교체 여부는 12월 중순 결정해야 한다"며 "이 기한을 어기며 활동할 수는 없다"고 잘라 말했다.

그동안 김병준 비대위원장 등 비대위에서는 내년 2월 전대를 주장해왔으나 조강특위 위원인 전 변호사는 내년 전대 연기 발언을 해오면서 당내 불협화음이 불거졌었다. 비대위의 이 같은 조치는 사실상 전 변호사에게 더 이상의 월권 행위나 전대 일정 등에 대한 발언을 하지 못하도록 입단속을 시킨 것으로 분석된다.

전 변호사의 각종 돌출발언 등으로 인해 당내 혼란이 더욱 증폭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는 판단을 내린 것. 특히 전 변호사가 선임된 이후 전대일정은 물론,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관련된 발언, 계파갈등에 대한 발언 등을 쏟아내면서 갈등의 원인으로 작용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전 변호사가 비대위의 최후 결정을 그대로 받아들일지는 알 수 없다. 오히려 전 변호사는 비대위가 부당하게 간섭하고 있다는 점을 들며 전대 일정 연기 불가피론을 강조하고 있다.

전 변호사가 비대위 결정을 받아들이지 않고 조강특위를 사퇴할 가능성도 남아 있어 9일 열릴 예정인 조강특위 회의에서 어떤 발언을 할 지 주목된다. 서울=인상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상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