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도 미래성장본부, 테크노파크, 공무원교육원 행정사무감사

2018-11-08기사 편집 2018-11-08 17:31:12

대전일보 > 정치 > 지역정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는 8일 열린 도 미래성장본부와 테크노파크, 공무원교육원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낙후지역에 대한 균형발전사업 추진 등을 당부했다. 특히 저출산으로 인한 소멸지역 발생 방지를 위한 선제적 대응과 대학 연구비 지원으로 인한 성과 도출을 주문했다.

이영우 위원(보령2)은 "충남 서남부지역인 보령, 서천, 청양, 부여 등은 도내에서 가장 낙후된 인구소멸 지역"이라며 "단순히 나눠주기식 사업이 아닌 그 지역에 맞는 미래 먹거리를 발굴, 집중투자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인환 위원(논산1)은 "환황해경제권과 관련 중국으로 연결하는 스마트 하이웨이와 해저터널 업무는 도의회와 소통을 통해 업무를 추진해야 한다"며 "업무지원시스템을 TP까지 이용토록 허용해 투명한 재정운영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선영 위원은 "저출산으로 인해 몇 년 후면 마을이 소멸되고 몇 십 년 후에는 지역이 소멸되는 등 인구 감소가 심각하다"며 "단순히 연구용역으로만 해결하지 말고 현실적인 방안을 직접 찾아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길연 위원(부여2)은 "세계 각국이 수소사회로의 전환을 앞두고 있는데 지금이 바로 수소사회를 이끌어갈 골든타임"이라며 "수소차는 엔진이 없어 오염물질이 배출되지 않고 공기정화 기능까지 있어 친환경사회에 적합하기 때문에 우리 도에서 선점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장헌 위원(아산4)은 "지자체에서 관내 대학교에 국비와 도비를 포함한 다양한 지원들을 많이 하고 있는데 실제 학교 선정이나 연구과제 선정에 대한 권한은 없다"며 "그렇게 지원한 대학교의 연구 성과는 충남에 필요한 것이어야 하며 향후 이러한 연구 성과들에 대한 정책적 환류가 우리 지역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송원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원섭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