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국당, 연일 청와대 겨냥해 비판 목소리 높여

2018-12-06기사 편집 2018-12-06 16:46:57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자유한국당은 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답방에만 몰두하는 청와대를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 문재인 대통령을 직접 언급하며 조국 민정수석을 재신임한 부분을 따졌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청와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행 기획이나 이벤트 회사가 아니다"라며 "김 위원장이 답방 와서 한라산이나 남산타워만 간다고 모든 게 해결되느냐"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북한 비핵화를 위한 의미 있는 진전이라는 알맹이는 쏙 빼고 연내 답방이라는 껍데기만 이야기하는 상황"이라며 "대한민국 국민과 국제사회를 향해 핵을 포기하겠다는 공개적 의지 표명을 하는 답방일 때 의미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통령도, 통일부장관도 김 위원장 답방에 대해 비굴할 정도의 간절한 희망만 이야기하지 북한 비핵화의 진전된 입장을 어떻게 이끌어내겠다는 그런 구상을 밝히는 사람이 없다"며 "김 위원장과 이야기하면 평화가 이뤄지고, 우리 경제가 좋아지고, 산업구조가 조정되고, 노동문제가 해결되느냐"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이 해외 순방 직후 조 수석에게 특별감찰반 개선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는 부분도 도마 위에 올랐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야당이 '조국 책임론'을 제기하는데 문 대통령이 오기를 부릴 일이 아니다"라며 "문 대통령은 엊그제까지만 해도 국내 문제는 답을 안 하겠다고 하더니 한국에 오자마자 고양이에 생선을 맡기겠다는 답은 곤란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책임을 져야 하는 사람에게 책임을 묻지 않고 개선 방안을 마련하라고 하는 것은 어느 나라 대통령인지 모를 일"이라며 "지지율이 떨어지는 상황에서 청개구리 오기 정치까지 하는 줄 미처 몰랐다"고 말했다. 서울=인상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상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