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ETRI, 첨단 교통감시분야 국제대회 세계1위

2018-12-06기사 편집 2018-12-06 18:04:40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국내 연구진이 개발한 스마트 교통관제용 차량 인식 기술이 국제대회에서 세계 1위를 차지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지난달 27일부터 나흘간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열린 세계최대 영상보안학회(AVSS)주관, 첨단 교통감시분야 국제 대회의 검출 부문에서 각각 1위와 3위를 차지했다고 6일 밝혔다.

ETRI는 이번 대회에 차량검출분야에만 두 개 팀이 참여했다. ETRI 대경권연구센터(이종택, 백장운, 문기영, 임길택 연구원) 연구진은 딥 러닝 기술 기반 객체 검출 프레임워크를 적용해 차량 검출 분야에서 85.67%의 정확도로 우승을 차지했다. 2위는 독일 프라운호퍼 IOSB 연구소였다. 다른 팀으로 출전한 ETRI 연구진(김광주, 김병근, 정윤수, 최두현(경북대))은 84.96%로 3위를 차지했다.

이번 대회는 교차로와 도로 영상을 대상으로 차량을 검출하고 추적하는 대회다. 실제 정차돼 있는 버스나 트럭, 자가용을 정답 사각형과 자동인식 결과 사각형으로 구분, 중첩도가 70% 이상일 때 올바로 인식된 것으로 정답 처리한다.

ETRI는 이종택 선임연구원의 '딥 러닝 기반 차량 검출 기술'을 도심에 적용하면 교차로나 도로 위 차량들이 정확히 어디에 위치하는지 알 수 있어 도심 교통 혼잡도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교차로에 진입하고 진출하는 차량들의 좌·우회전, 직진 및 1차로, 2차로 등 진행 방향을 정확히 알아낸다는 것이다.

연구진은 그동안 대구광역시에서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시티 사업지원을 위해 교통, 방범분야 AI기술을 연구개발 중에 있다. 시각정보기반 실시간 교통정보 인식기술과 세이프시티용 다중객체 인식 플랫폼 기술이다.

연구진은 향후 이 기술을 대구광역시에서 추진하는'스마트시티 국가전략프로젝트'에 활용,'지능형 교통운용체계'의 개발을 추진하는데 도울 예정이다. 또한 경북 김천시에서 운영하는'스마트 보행안전 및 방범시스템'에도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원세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세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