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시진핑 북한 초청…시진핑 수락·계획 통보

2019-01-10기사 편집 2019-01-10 09:53:30

대전일보 > 국제 > 외신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북중, 비핵화 협상 공동 연구·조종 의사소통…평화적 해결 입장 견지"

첨부사진1김정은 전용열차로 귀국길 올라…시진핑과 오찬 회동 (CG)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북한에 초청했으며, 시 주석은 이를 수락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0일 밝혔다.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해 지난 8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 주석과 한 정상회담 소식을 전하면서 "김정은 동지께서는 습근평 동지가 편리한 시기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공식방문하실 것을 초청하셨으며 습근평 동지는 초청을 쾌히 수락하고 그에 대한 계획을 통보했다"고 전했다.

이 통신은 "공동의 관심사로 되는 국제 및 지역문제 특히 조선반도 정세관리와 비핵화 협상과정을 공동으로 연구 조종해나가는 문제와 관련하여 심도 있고 솔직한 의사소통을 진행했다"고 밝혀 2차 북미정상회담과 비핵화 및 상응조치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음을 시사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조선반도의 비핵화 목표를 견지하고 싱가포르 조미수뇌회담에서 이룩된 공동성명을 성실히 이행하며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을 추구하는 우리의 기본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은) 조미관계 개선과 비핵화 협상과정에 조성된 난관과 우려, 해결전망에 대하여 말씀하셨다"고 밝혀 북미협상 교착국면에 대한 논의도 있었음을 보여줬다.

중앙통신은 "(북중) 쌍방은 중요하고도 관건적인 시기에 들어선 조선반도 정세를 옳게 관리하여 국제사회와 반도를 둘러싼 각 측의 이해관계에 부합되게 조선반도 핵문제의 궁극적인 평화적 해결입장을 계속 견지할 데 대하여 일치하게 동의했다"고 소개했다.

김 위원장은 리설주 여사와 함께 지난 7일 오후 평양을 떠나 8일 오전 베이징에 도착했으며, 9일 오후 평양으로 돌아가는 열차에 올라타 이날 오전 평양에 도착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