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안전한 도시 만든다…유관기관과 협업체계 구축

2019-01-10기사 편집 2019-01-10 16:45:52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시는 10일 시청 재난상황실에서 5개 자치구, 지방경찰청, 5개 소방서 등 안전관련 유관기관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안전한 도시공간을 조성하기 위한 협업체계를 구축했다.

이날 각 유관기관은 회의를 통해 화재, 교통, 안전사고, 자살, 감염병, 자연재해, 범죄 등 7대 안전 분야에 대한 취약요인을 집중토론하면서 분야별 취약요인은 낮추고 경감요인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이들은 △7대분야별 위해지표 감축 목표관리제 운영 △안전지수개선 TF팀 구성·운영, △분기별 추진상황 모니터링 등 관련기관 간 협력방안 등을 내달 중으로 확정키로 했다.

시는 시민들이 안심하는 사회구현을 위해 재난안전 예방과 개선사업 발굴에 주력해 지역 안전지수도 병행해 높여나갈 계획이다.

이강혁 시 시민안전실장은 "안전은 시민들이 삶을 영위하는 모든 분야에 근본적으로 제기되는 사항으로 시민들의 쾌적한 삶의 질을 보장하게 되면 도시경쟁력도 높아진다"며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업체계를 구축해 안심사회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