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4당, '5·18 폄훼' 맹공 "윤리위 제소"... 한국당 '선긋기'

2019-02-11기사 편집 2019-02-11 17:46:56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이해찬 "5·18 망발 깊은 분노·유감…공청회 아닌 모독회"

첨부사진1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왼쪽 두번째)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2.11 [연합뉴스]

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폄훼'논란이 일파만파로 확산되고 있다.

민주당과 야 3당에선 해당 의원들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키로 하는 등 공세 수위를 높였다. 한국당에선 당론이 아니라는 입장을 거듭 밝히며 진화에 안간힘을 다하는 한편 자성과 비판의 목소리도 흘러나온다.

여야 4당은 11일 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5·18 광주 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유공자들을 '괴물집단'으로 언급한 것에 대한 맹공을 이어갔다. 특히 한국당을 향해 이번 공청회를 주최하거나, 문제의 발언을 한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한 출당 조치를 요구하는 한편 이들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키로 했다.

방미 길에 오른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이날 윤호중 사무총장이 대독한 입장문을 통해 "5·18 진상규명 공청회가 아니라 5·18 모독회였다"며 "발표자의 천인공노할 망언뿐만 아니라 국민의 대표인 국회의원이 한 발언이라고 믿기 어려운 망언"이라고 비판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도 "한국당이 어물쩍 넘어가려는 것 같다"며 "우리 당은 야3당과 공조를 통해 범죄적 방언을 한 의원들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고 가장 강력한 수준의 징계를 추진하겠다"고 압박했다.

바른미래당도 비판에 가세했다.

손학규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허위사실 유포죄로 유죄 확정을 받은 지만원씨의 거짓 주장을 방조한 것도 모자라 현직 의원들이 망언을 쏟아냈다"며 "역사에 대한 해석은 달리 할 수 있다는 나경원 원내대표의 자세는 한국당의 역사적 인식, 그리고 보수세력의 현재 위치를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성토했다.

주말인 전날 긴급 최고위를 통해 해당 의원들에 대한 국회 윤리위 제소 및 법적조치를 의결했던 평화당에선 한국당 지도부 책임론까지 들고 나왔다.

장병완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에서 "이번 사태를 일으킨 의원에 대한 출당 등 당 차원의 조치를 요구한다. 한국당 지도부도 이제 국민에게 명확한 사죄를 해야 할 것"이라며 "지도부에 출마한 후보들 역시 공당 자격을 갖추기 위해선 5·18에 대한 입장을 명확히 밝혀 달라"고 촉구했다.

이에 한국당은 당 전체의 입장이 아니라는 점을 재차 강조했으며, 일각에선 문제 발언에 대한 비판 및 자성의 목소리도 나왔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서 "어느 순간부터 우리 스스로 경계심이 약화되고 국민정서에 반하는 발언이 나오기 시작했다"며 "여러 어려운 시점에 당에 흠을 주는 행위는 안 했으면 좋았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하지만 여야의 해당 의원들에 대한 출당요구에 대해선 "그건 우리 당내 문제"라고 일축한 뒤 "우리 당에서 처리하고, 고민하도록 놔달라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홍철호 비대위원은 "우리 당 일부 의원들의 의견이 마치 우리 전체 의견인 것처럼 보도되고 있다"며 "다시 한 번 전체 의견이 아니라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김무성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5·18 광주민주화운동은 누가 뭐래도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상징하며 역사적 평가와 기록이 완성된 진실"이라며 "해당 의원들이 결자해지의 자세로 국민들의 마음을 풀어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장제원 의원도 페이스북에 "우리가 세운 '문민정부'가 주도했던 '역사바로세우기'를 통해 역사적 평가를 끝낸 '5·18 민주화 운동'을 부정하는 주장은 우리 스스로를 부정하는 행동"이라고 꼬집기도 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