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혁신지원사업비 확보하자…대학들 또 다시 총성 없는 전쟁 시작

2019-02-11기사 편집 2019-02-11 18:33:45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 지역 자율개선대학간 대학혁신지원사업비 확보를 두고 총성 없는 전쟁이 시작됐다.

지난해 자율개선대학 선정을 놓고 경쟁을 벌인데 이어 사업비 확보를 위한 경쟁이 또 다시 시작되면서 대학 내부에선 긴장된 분위기도 감지되고 있다.

11일 지역 대학에 따르면 대전 지역 4년제 대학중 자율개선대학으로 선정된 6개 대학에는 40억원에서 60억원에 가까운 사업비가 가배정됐다.

가배정된 사업비는 대학 규모와 학생 수 등을 고려해 책정한 것으로, 대학마다 작성 중인 사업계획서에 따라 가배정된 사업비를 온전히 확보할 수도 있고 감액될 가능성도 있다.

교육부는 다음달 8일까지 대학별로 중장기 발전계획 및 사업비 사용 계획이 포함된 사업계획서를 제출할 것을 요구한 상태로, 3-4월에는 각 대학을 대상으로 컨설팅을 실시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모든 절차가 마무리되면 해당 결과를 토대로 5월 최종 확정된 사업비를 대학에 교부한다.

대학들은 우선 사업계획서가 예산 확보에 큰 비중을 차지할 것으로 보고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사업계획서는 정부가 지역별로 특색 있는 사업을 발굴하고 있는 만큼 대전시가 특색사업을 추진하는데 있어 지역대학이 어떠한 역할을 할 것인지 등의 내용이 담길 것으로 예측된다.

대전 지역은 스마트시티 조성이나 정보기술(IT), 생명기술(BT) 등 지역 산업이 예측 가능해 대학들은 보안에도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러한 산업과 대학 특성을 어떻게 접목시키느냐가 사업계획서의 핵심이기 때문에 정보가 유출될 경우 큰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지역 A대학 관계자는 "기본역량진단에서 적용된 부정비리 제제가 이번에도 적용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권역별로 내려오는 사업비의 특성상 타 대학이 감액되면 다른 대학이 증가하는 구조다 보니 부정비리 제재 등이 가장 큰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