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변우혁 2점 홈런" 한화이글스 시범경기 두산전 2연승

2019-03-13기사 편집 2019-03-13 17:08:48

대전일보 > 스포츠 > 야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변우혁 한화이글스 선수가 13일 두산베어스와의 2차 시범경기에서 투런포를 쏘아올린 후 덕아웃에서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한화이글스 제공

한화이글스가 경기 후반 대량 득점에 성공하며 시범경기 개막 후 2연승을 내달렸다.

한화는 13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두산과의 2차 시범경기에서 변우혁의 2점 홈런과 볼넷으로 차곡차곡 점수를 쌓아 9-2로 격파했다.

올해 프로무대에 데뷔한 변우혁의 이날 투런포는 이번 시범경기에서 신인이 친 첫 홈런이다.

초반엔 선발 투수전이었다.

한화 선발 김성훈과 두산 선발 유희관은 각각 4이닝을 무실점으로 막는 호투를 보였다. 김성훈은 4이닝 3피안타 2볼넷 3탈삼진을 기록했다.

'0'의 균형은 두산이 깼다.

두산은 6회 초 송승환의 우중간 2루타와 김대한의 중전 안타로 만들어진 무사 1, 3루에서 백동훈이 땅볼을 쳐내며 송승환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장승현의 타석에서 폭투가 나오며 두산은 추가 득점했다. 0-2.

한화는 7회에만 7점을 몰아치며 승리의 물꼬를 텄다.

한화는 2점차로 뒤진 7회말 1사 만루에서 변우혁이 몸에 맞는 공으로 밀어내기 하며 첫 득점을 냈다. 이후 두산의 불펜진이 제구 난조에 시달렸고, 한화는 연속 볼넷으로 밀어내기에 성공하며 3점을 추가 득점해 역전했다. 4-2.

계속된 1사 만루에서 지성준의 2타점 2루타에 이어 김민하가 포일로 홈인하면서 점수를 5점차로 벌렸다. 7-2.

승부에 쐐기를 박은 건 변우혁이었다.

7-2로 앞선 8회 말 변우혁은 무사 1루에서 김호준의 125㎞ 슬라이더를 공략해 왼쪽 담장을 넘기는 투런 아치를 그렸다. 9-2.

한화는 박상원이 2실점했지만 송은범-김범수-이태양이 뒷문을 막으며 승리를 올렸다.

한용덕 감독은 경기 후 "변우혁이 좋은 타격을 보여줬다. 변화구 대처능력도 좋은 선수다. 노시환, 유장혁 신인 선수들이 선구안도 좋고, 앞으로가 기대되는 좋은 자원들"이라고 말했다.

변우혁은 "캠프 중반부터 타격감이 떨어져서 걱정이 됐는데 홈런을 기록해서 기분이 좋다"며 "장타 생산에 기대하는 부분을 잘 알고 있는 만큼 최선을 다해 1군 엔트리 진입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변우혁 한화이글스 선수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