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물위원회 제3차 총회 및 이사회, 필리핀서 열려

2019-03-13기사 편집 2019-03-13 18:10:48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기업/취업/창업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한국수자원공사는 아시아 최대 물 관련 국제협의체인 '아시아물위원회' 제3차 총회 및 이사회가 14일부터 15일까지 필리핀 마닐라 마카티 다이아몬드 호텔에서 열린다고 13일 밝혔다.

아시아물위원회는 아시아지역 물 문제에 대한 국제적 협력을 위해 대한민국 정부와 한국수자원공사가 주도해 2016년 발족했으며,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이 회장을 맡고 있다.

회원기관으로는 세계은행(World Bank), 유엔식량농업기구(UNFAO), 아시아개발은행(ADB) 등 국제기구와 태국과 중국, 인도네시아 등 26개국 133개 기관이 활동하고 있다.

이번 총회에서는 올해부터 3년간 아시아물위원회 활동을 이끌어갈 새로운 집행부인 신임 이사기관과 회장을 선출한다. 또 중장기전략 의결과 아시아 각 국 물 문제 해결을 위한 '물 계획(워터 프로젝트)' 등 주요 사업을 논의한다.

워터 프로젝트는 아시아 각국이 겪고 있는 식수 부족과 수질 문제, 수자원 기반시설 노후화 등 당면한 물 문제 해결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현재까지 4개 사업을 완료하고 3개 사업을 진행 중이다.

이 사장은 "대한민국 물 기술의 우수성과 한국수자원공사의 반세기 물관리 경험을 활용해 아시아물위원회가 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 물 문제 해결에 도움을 주도록 협력을 지속하겠다"라고 밝혔다. 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