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입원 환자 위한 신속대응시스템 시범사업…지역 병원은 '난색'

2019-03-13기사 편집 2019-03-13 18:13:33

대전일보 > 사회 > 건강/의료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정부가 입원 환자 안전강화 등을 위한 '신속대응시스템 시범사업' 참여 기관 모집에 나섰지만 지역 의료계가 난색을 표하고 있다.

이미 인력 충원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전담 전문의 배치 등 시범사업 인력 기준을 충족시키기에 부담이 크기 때문이다.

13일 대전권 주요 병원 등에 따르면 보건복지부는 지난 11일부터 오는 22일까지 신속대응시스템 시범사업 참여기관 공모를 진행한다. 중환자실 전담의 배치 및 간호관리료 차등제 신고 기관(기본등급 이상)인 300병상 이상 종합병원 또는 상급종합병원에서 사업 참여가 가능하며 사업기간은 내달 1일부터 2022년 12월 31일까지다.

이번 시범사업은 환자의 위험상황 발생 이전에 조기개입을 통해 사전에 방지할 수 있는 상시모니터링 체계 도입의 필요성 등에 의해 추진됐다. 그동안 전담 전문의가 상주하고 있는 중환자실과 달리 일반병동에서는 감시부족과 복잡한 보고체계 등으로 인해 신속대응에 한계가 있었다.

특히 시범 사업 참여를 위해서는 정해진 기준에 맞는 인력을 배치해야 한다. 1군의 경우 전담 전문의 1인 및 전담간호사 9인 이상, 2군은 전담 간호사 5인 이상, 3군은 전담간호사 2인 이상이다. 이와 함께 이동식 초음파, 비디오 후두경 등 의료 장비도 기준에 따라 확보해야 한다.

하지만 지역 병원들은 전담 인력을 배치해야 한다는 데 대해 큰 부담을 나타내고 있다. 특히 전담 전문의의 경우 신속대응팀 배치 시 다른 업무를 병행할 수 없는 만큼 추가적인 인력 충원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한 병원 관계자는 "수도권은 모르겠지만 지방의 경우 기본적으로 의사와 간호 인력을 충원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시간을 두고 검토는 해봐야겠지만 현실적으로 시범사업 참여는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또 다른 병원 관계자는 "시범사업 참여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지만 신속대응팀 인력 기준에 맞는 의사가 거의 없다"며 "신청 기간이 남아있기 때문에 구체적인 사안에 대해서는 조금 더 상의해 봐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