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균 홈런' 한화이글스 시범경기 3연승 질주

2019-03-14기사 편집 2019-03-14 16:30:13

대전일보 > 스포츠 > 야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한화이글스 채드 벨 투수. 사진=한화이글스 제공

한화이글스가 시범경기 3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한화는 14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SK와이번스와의 1차 시범경기에서 선발 채드 벨의 무실점 호투에 힘입어 5-3으로 승리를 거뒀다.

선발 채드 벨은 첫 등판에서 3개의 삼진을 잡고, 볼넷은 1개만 내주면서 팀의 3연승을 이끌었다. 김태균은 올 시즌 시범경기에서 첫 홈런을 치며 그간의 부담을 털어냈다.

전날 경기에서 신인 첫 홈런을 친 변우혁은 이날 경기에서도 적시타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선취점은 한화가 냈다.

3회 말 하주석이 중견수 앞 1루타로 출루하고 최재훈이 우중간 1타점 적시타를 때리며 1점을 먼저 냈다.

한화의 리드는 계속됐다.

5회 말 1사 1, 2루에서는 노시환이 우익수 앞 1루타로 출루하면서 만루를 만들고, 송광민이 희생플라이로 추가점을 뽑으며 2점을 앞섰다.

한화의 타선 폭발은 이어졌다.

6회 말 김태균이 선두 주자로 타석에 섰다. 김태균이 신재웅의 3구째 142㎞ 직구를 당겨쳐 좌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 아치를 그렸다. 3-0.

3점을 앞선 7회 말 한화는 전날 투런포로 올 시즌 화려한 신고식을 치른 변우혁이 1사 만루 상황에서 2타점 적시타를 치며 점수를 5점 차로 벌렸다.

SK도 추격의 끈을 놓지 않았다.

8회 초 무사 1,3루 상황에서 SK 김강민이 김이환을 상대로 쓰리런포를 쏘아올리며 바짝 쫓았지만 거기까지였다.

이날 경기에서 노시환은 2타수 2안타 1득점, 변우혁은 1타수 1안타 2타점으로 활약하며 개막 엔트리 진입 가능성을 높였다. 박윤철도 0.2이닝 동안 1볼넷하며 준수한 성적을 냈고 김이환은 3실점했지만 이후 배영섭과 정진기를 돌려세우며 추가 실점하지 않았다. 하주석도 3안타를 치며 좋은 타격감을 보였다.

한용덕 감독은 경기 후 "채드벨이 첫 등판에서 만족스러운 피칭을 보여줬다. 5이닝 동안 효율적인 투구를 하며 안정감 있는 피칭을 했다"며 "김태균 페이스가 좋았고, 변우혁과 노시환도 남다른 타격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채드 벨은 "팀이 수비가 좋아서 믿고 던지다 보니 결과가 좋았다"며 "선발투수로서 공격적이고 효율적인 투구로 많은 이닝을 책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