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급락은 민심의 경고

2019-03-14기사 편집 2019-03-14 18:36:01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취임 이래 최저치로 떨어졌다. 리얼미터가 교통방송 의뢰로 지난 11-13일 전국 유권자 151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다.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부정 평가는 50.1%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반면 긍정 평가는 45.0%로 집계됐다. 대전 충청 세종도 부정 평가 50.0%, 긍정 평가 48.0%였다. 리얼미터 조사에서 부정 평가가 50%선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긍정 평가와 부정 평가의 격차(5.1%포인트)가 오차범위 밖으로 벌어진 것도 취임 이래 없던 일이다. 겸허하게 자세를 가다듬고, 민심의 경고로 받아들일 일이다.

지지율 하락세 요인은 몇 가지로 요약된다.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것을 계기로 정부의 비핵화 정책에 대한 불신감이 커진 데다 최근의 경제 상황 등이 국민 마음을 멀어지게 했음 직하다. 미세먼지 사태에서 안이하게 대응하고, 공주보 등 철거를 강행하기로 하면서 '적폐 놀음'에 지친 민심도 반영된 듯 하다. 문 대통령은 집권 2년차 1분기 지지율이 75%를 기록, 역대 대통령 중 가장 높았을 정도로 국민의 폭넓은 지지를 받아온 게 사실이다. 하지만 집권 기간 내내 고공행진을 이어갈 수는 없는 만큼 국민 여론을 경청하는 것을 바탕으로 국정 3년 차 성과를 창출해야 할 때다.

북핵은 물론 경제와 민생 분야를 재검검해 집권 중반기 국정 운영의 동력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 하반기부터는 총선 시계표가 더욱 빠르게 돌아갈 것이고 보면 선거에 얽매이지 않고 일할 시간은 몇 달이 채 안 된다. 대북 관계는 물론 소득주도성장정책, 급속한 탈원전처럼 효과 대신 부작용이 드러난 사안을 중심으로 궤도 수정을 하는 게 급선무다. 현장의 아우성을 도외시하고 마이 웨이를 고집해서는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고, 지지율은 더 떨어지고 만다. 통합의 정신을 구현하는 데도 눈을 돌리기 바란다. 상황이 어려울수록 순리대로 가야 국민 마음을 돌린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