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도-농협, 도내 의료복지체계 구축

2019-04-14기사 편집 2019-04-14 16:11:16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12일 아산 인주농협 노인요양시설 준공식 개최…지역혁신모델 지속 발굴

충남도와 농협이 충남지역 의료복지 체계를 구축해 눈길을 끈다.

충남도는 12일 아산시 인주면에서 김용찬 도 행정부지사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주농협 요양원 준공식을 개최했다.

3농정책의 핵심 사업으로 완공된 인주농협 요양원은 농협이 전국에서 처음으로 노인요양시설을 설치·운영, 농촌지역의 의료복지 향상에 이바지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부지 1만 2562㎡, 지상 3층 규모로 지어진 요양원의 입소 인원은 49명이며, 향후 운영 성과와 호응에 따라 70명까지 확대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직원은 사회복지사, 간호사, 물리치료사, 요양보호사, 조리원 등 모두 29명으로, 지역민을 중심으로 채용된다.

도는 이번 요양원 준공을 계기로 농어촌 구조적 한계를 극복하고 지속가능한 농업과 내적 발전, 지역에 맞는 새로운 농촌 건설을 위한 지역혁신모델을 지속해서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지역혁신모델은 지역농협이 주도해 농산물 생산·유통부터 정주와 문화까지 지역 특성에 맞는 발전 계획을 지역민과 수립·추진하면 도와 시군이 이를 지원하는 상향식 맞춤형 3농정책이다.

올해는 동천안, 당진 신평, 부여 규암, 청양 화성, 금산 부리농협 등 5개 농협이 지역혁신모델 대상이다.

김용찬 부지사는 "인주농협 요양원은 주민의 의료와 복지를 향상시키는 구심점 역할을 할 것"이라며 "농촌 양극화 극복을 위해 소농과 고령농을 배려하고 함께 잘사는 지역공동체의 중심으로 역할을 수행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2016년부터 공주 유구농협과 논산계룡농협을 선도 농협으로, 아산 인주농협과 당진 대호지농협은 거점농협으로 선정해 지역 맞춤형 사업을 설계했다.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