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김지철 충남교육감, 석오 이동녕 선생 서훈 등급 승격 촉구

2019-04-14기사 편집 2019-04-14 16:11:16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현재 2등급인 임시정부 주역 이동녕 선생 서훈 등급 문제 제기

첨부사진1이동녕 선생. 자료=충남도교육청 제공

김지철 충남교육감은 임시정부를 이끈 석오 이동녕 선생의 서훈 등급 승격을 촉구했다.

김 교육감은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대한민국 임시의정원 초대 의장을 지낸 이동녕 선생의 서훈 등급을 올리는 데 충남교육청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석오 이동녕 선생은 천안 목천 출신으로 대한민국 임시의정원 초대 의장, 국무총리와 주석을 역임하며 임시정부를 실질적으로 이끌었던 대표적인 독립운동가이다. 올해는 이동녕 선생의 탄생 150주년이기도 하다.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주역이었음에도 이동녕 선생의 서훈은 대통령장(2등급)으로, 이회영 선생(3등급) 등과 함께 대한민국장(1등급)으로 서훈 등급이 승격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 교육감은 "3·1운동 100주년과 대한민국 건국 100년을 맞아 학교 내 일제 찌꺼기 청산 등 다양한 기념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충남교육청은 이동녕 선생의 삶을 바친 애국충정을 외면하지 않을 것"이라며 "충남도, 충남도민들과 함께 석오 이동녕 선생 서훈 승급을 위해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충남도교육청은 이동녕 선생 서훈 승급 운동과 함께 앞으로 선생의 가르침과 일생을 학생들에게 알리고 자랑스러운 충남의 독립정신을 아로새길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운영할 계획이다.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