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강원도 산불 피해 이재민, 공공임대주택 즉시 공급

2019-04-14기사 편집 2019-04-14 17:19:11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강원도-LH 긴급주거지원 협약체결…이재민은 임대료 부담 없이 2년간 거주가능

국토교통부는 강원도 산불피해 이재민에게 안정적인 주거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강원도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간 업무협약을 체결, 공공임대주택 공급에 착수했다고 14일 밝혔다.

LH는 이재민이 임대료 부담 없이 거주할 수 있도록 공공임대주택을 저렴한 임대료로 긴급 지원하고, 지자체에서 입주자가 부담할 임대료를 지원할 계획이다.

LH 임대주택 중 강릉시 32세대, 동해시 60세대 등 우선 공급 92세대에 대해서는 청소 등 입주 준비를 완료해 시·군에서 입주자를 선정하면 즉시 입주할 수 있다.

입주대상은 자가·임차 구분 없이 피해를 입은 주택에 거주했던 이재민으로 시·군에서 주거지원 대상으로 선정한 가구다.

최소 2년 동안 LH에서 임대보증금은 면제, 월 임대료는 50% 감면해 제공하고, 월 임대료 중 나머지 50%에 대해서는 지자체에서 지원해 이재민은 무상으로 거주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이재민이 원하는 지역과 주택에 거주할 수 있도록 LH가 민간주택을 직접 물색해 임차하는 전세임세주택을 신속히 제공할 예정이다.

특별재난지역에 대한 전세임대주택 특별공급기준에 따라, 시·군에서 주거지원 대상자로 선정한 이재민에 대해서는 보증금 지원한도를 현행 6000만 원에서 9000만 원으로 상향한다.

입주를 희망하는 이재민은 해당 시·군으로 신청해 주거지원 대상자 확인을 받은 후 LH 강릉권지사 (☎033(610)5178)또는 전세임대 현장지원팀 (☎033(634)0850)을 통해 입주절차를 진행하면 된다.

한편, 이와 별도로 고성군 일대 등 주택피해는 많으나 지역 특성상 기존주택을 활용한 임대주택을 확보하기 어려운 지역에 대해서는 장기 거주 가능한 조립주택을 공급하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재민들께서 하루 빨리 안정적인 주거공간으로 이주하실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조수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수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