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차기 총선 앞두고 심화되는 '충청 홀대론'

2019-04-14기사 편집 2019-04-14 17:43:11

대전일보 > 정치 > 지역정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차기 총선을 1년 앞두고 '충청 홀대론'이 풀어야 할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거물급 정치인이 없는데다 충청 정치인의 정치력 부재로 인해 정관계에서 충청 홀대가 심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달 8일 청와대가 발표한 개각 명단은 문재인 정부 들어 대표적인 충청 홀대로 꼽힌다. 행정안전부, 중소벤처기업부 등 총 7개 부처에 대한 장관 인사에서 충청 출신 인사는 단 한 명도 없었다. 임명된 장관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등 전북 2명과 광주, 부산, 경남, 서울, 강원 각 1명 등이었다.

이로써 18개 정부부처 장관 중 충청 출신은 성윤모 산자부 장관 1명뿐인 상황이다. 반면 충청지역보다 인구가 적은 호남지역 출신 장관은 박양우 문화체육장관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박상기 법무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 6명이다. 영남 출신 장관은 5명, 강원 출신 장관은 2명, 수도권 4명이며 함께 임명된 차관에도 충청 인사는 포함되지 않았다.

이는 역대 정부 중 가장 적은 인원으로, 매 정권마다 문제로 제기된 충청 홀대론이 여전히 충청지역의 정치이슈로 도마 위에 오르는 이유다.

이완구 전 총리는 현 정부의 충청 홀대에 대해 지난달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개각에서 또 다시 충청 홀대론을 확인했다"며 "그동안 문재인 정부의 충청 홀대론을 여러 차례 지적했는데 이젠 참담함을 넘어 비통한 심정을 느낀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와 관련 충청 정치권 관계자는 충청 홀대론의 이유로 '인물 부재'를 꼽았다. 대전·충청에는 3선 이상의 중진급 의원들이 포진해있지만 고 김종필 전 총리, 이완구 전 총리,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를 잇는 걸출한 인물이 없는 탓에 찬밥 신세를 면치 못한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충청 정치인들이 지연 현안에 집중하기보다는 개인의 이권에 따라 움직이는 것도 충청 홀대론의 원인으로 지적됐다.

최호택 배재대 행정학과 교수는 "충청권 정치인들은 험지에 출마하는 도전 정신을 보여주고 지역 현안에 확실한 목소리를 내는 점이 부족하다"며 "충청 홀대론을 해결하기 위해선 결국 스타급 큰 인물 배출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러기 위해선 개인의 영달을 쫓는 정치인이 아닌 영남이나 호남권 인사처럼 지역현안에 확실한 목소리를 내는 정치인을 지역민들이 잘 가려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