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갈길 먼 대전시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2019-04-14기사 편집 2019-04-14 18:15:07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방문의 해 4개월 여 흘렀지만 여전히 검토 중에 머물러…대덕구는 6월 발행

첨부사진1경기도 성남시 지역화폐인 성남사랑상품권. [연합뉴스]

대전시가 대전방문의 해를 맞이해 지역(고향)사랑상품권 도입에 나섰지만, 늑장행정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도입여부를 가늠할 연구용역은 지난 1월에서야 돌입했고, 이마저도 결과는 오는 6-7월쯤 나올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용역결과를 토대로 조례개정, 예산확정 등 관련 행정절차도 거쳐야 하는 만큼, 과제도 산적해 있다.

14일 행정안전부, 시 등에 따르면 지역사랑상품권은 지역 자본의 외부 유출을 막아 침체된 지역경기를 활성화하기 위해 각 지방자치단체가 조례개정을 통해 운영 중이다. 전국의 지역사랑상품권 총 발행규모는 지난해 3714억 원에서 올해 1조 6174억 원으로 4배 이상 증가했다. 상품권 운영을 원하는 지자체도 기존 70곳에서 지난 1월 기준 116곳으로 급증했다.

시도 올해 대전 방문의 해를 맞이해 지역사랑상품권 도입을 검토 중이다. 시는 지난 1월 말 지역사랑상품권 도입에 따른 효과검증을 위해 대전세종연구원에 연구용역을 발주했다. 결과는 오는 6-7월쯤 발표될 것으로 예상되며, 용역결과를 토대로 지역사랑상품권 도입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게 시의 입장이다.

하지만 지역사랑상품권 도입은 갈 길이 멀다. 연구용역은 지역사랑상품권 도입 시, 지역 상권에 미치는 영향·효과에 대한 검증이며, 결과가 나온 후에도 조례개정, 예산 편성 등 절차를 거쳐야 하기 때문이다. 또 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관광객 유치, 상권활성화를 위해 지역사랑상품권 도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꾸준히 제기됐지만, 4개월 여가 흐른 현재까지도 검토 단계에 머무르고 있어 지지부진하다는 비판이 나온다.

시 관계자는 "아직 타 시도 사례를 보며 논의 중이다. 연구용역 결과가 나와 봐야 도입 여부를 알 수 있다"며 "만약 도입한다고 해도 조례개정이나 예산확정 등 절차가 남아 있어 시간이 걸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지역사랑상품권 도입을 서둘러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윤용대 대전시의원은 지난 10일 시의회 자유발언에서 지역사랑상품권의 조속한 도입을 촉구한 바 있다.

윤 의원은 "지역 경기 활성화를 위해 지역사랑상품권 도입을 너나할 것 없이 나서고 있는 상황에서 왜 유독 대전은 타 지자체보다 늦어지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자치구지만 시보다 한 발 빠르게 지역사랑상품권 도입에 나선 경우도 있다. 대전 대덕구는 지난해 10월 박정현 구청장의 지역사랑상품권 추진방침에 따라 지난 2월 관련 조례가 제정된 데 이어 지난달 예산이 통과됐다. 명칭은 지난 달 진행된 공모를 통해 '대덕e로움'으로 확정짓고 오는 6월 발행한다. 발행규모는 50억 원 규모이며, 환전차익거래 문제 해소와 가맹점 모집 편의성을 고려해 카드형태로 발행된다.

이 밖에도 충북 청주, 괴산 등 타 지자체도 지역사랑상품권 발행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영환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영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