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배수진 친 손학규, "해당행위 좌시 못해"

2019-04-15기사 편집 2019-04-15 17:56:55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퇴진 요구 일축…지명직 최고위원 임명 당무 정상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지도부 총사퇴를 요구하며 최고위원회의에 불참하고 있는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을 향해 경고장을 날렸다. 최고위 불참으로 당무를 방해하면 새로 지명직 최고위원을 임명해 당무를 정상화하겠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추석 전까지 제3지대 그림이 그려지지 않거나 당 지지율이 10%에 미치지 못하면 물러나겠다는 배수진도 치면서 당장을 물러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손 대표는 15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 밖에서 바른미래당을 해체시키기 위해 흔들고 있는 상황에서 무책임하게 사퇴할 수는 없다"면서 "제가 자리보전을 위해 사퇴를 거부하고 있다는 비판은 결코 받아드릴 수 없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추석 때까지는 제3지대의 그림이 그려지고 바른미래당의 모습과 역할이 그때까지는 구체화될 것"이라며 "만약 그때까지 결과가 나오지 않고, 당 지지율이 10%에도 미치지 못하면 저는 그만 두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일부 최고위원들이 최고위원회를 무산시켜 당무를 방해하거나 당과 당원의 명예를 실추시키는 발언은 해당행위에 해당된다"며 "당의 대표로서 더 이상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그는 "최고위원회의 의도적 무산이 계속된다면 지명직 최고위원을 지명해 당무를 정상화 할 수밖에 없다"고도 했다.

손 대표는 "새 정치를 추구하는 인재들이 바른미래당을 찾을 수 있도록 정병국 의원에게 혁신위원회건 제2 창당위원회건 맡길 것"이라며 "정병국 혁신위는 공천 기준 등이나 정하려는 게 아니라 당 정체성과 노선을 제대로 정립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최고위에는 하태경·이준석·권은희 최고위원 등 바른정당계 인사들이 불참했다. 서울=김시헌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시헌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