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산학협력 선도대학 사업 탈락한 건양대·공주대, 위기감 고조

2019-04-15기사 편집 2019-04-15 18:13:49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육성사업 2단계 진입에 실패한 충남 지역 대학들의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앞으로 정부 지원이 중단되는 만큼 각 대학의 산학협력 사업 또한 추진에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15일 교육부와 지역 대학 등에 따르면 LINC+ 육성 사업 단계평가 결과, 산학협력 고도화형 55개교와 사회맞춤형 학과 중점형 20개교 등 총 75개교가 선정됐다. 이중 충청권에서는 산학협력 고도화형 대학으로 11개교가 2단계 진입대학으로 선정됐는데, 기존 1단계 사업에 포함됐던 공주대와 건양대는 이번 선정에서 제외됐다.

특히 2단계 사업 진입에 실패한 이들 대학은 해당 사업기간(2019-2021년) 동안 정부 지원을 받지 못하게 된다. 그동안 LINC+ 사업을 통해 관련 대학에 지원됐던 예산 규모는 30억 원 안팎 수준이다.

때문에 그동안 지원을 받아 추진 온 이들 대학의 산학협력 사업 유지는 쉽지 않을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게다가 LINC+ 사업 관련 인력 또한 정부 지원을 바탕으로 구성됐기 때문에 예산이 부족해진 상황에서 모든 인원을 감당하기에는 현실적인 한계가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지역 한 대학 관계자는 "사업에서 탈락한 대학들이 부족한 예산을 교비로 충당하면 좋겠지만 현실은 쉽지 않을 것"이라며 "또 LINC+ 사업만을 위해 채용된 계약직 직원들의 경우에는 일부 계약 해지도 이뤄지지 않을 까 싶다"고 설명했다.

공주대와 건양대 역시 사업 지속 여부 등에 대해 고심하고 있는 상태다.

공주대 관계자는 "LINC 사업에서 주력으로 진행했던 산학협력, 지역협력, 창의인재양성 사업 등은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향후 학교 자체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건양대 관계자는 "아직 확실히 정해진 것은 없지만 모든 프로그램을 다 검토하고 있다"며 "앞으로 교비를 투입해 유지할 지 아니면 폐기할지 여부를 논의하고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