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靑 "여야정협의체는 5당 약속... 깨지면 앞으로 무슨 합의하겠나"

2019-05-15기사 편집 2019-05-15 16:04:40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와대는 15일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의 참석 정당 범위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 '5당 원칙'을 재차 강조했다.

여당내에서도 절충안이 흘러나오는 시점에서 더 이상 끌려가지 않겠다는 청와대의 의지표현으로 읽힌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여야정 협의체는 5당이 함께 합의한 사안인 만큼 조속히 만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이는 최소한의 신뢰 문제이자 약속의 문제"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여야정 협의체는 5당이 어렵게 합의한 사안이다. 이는 국회에 계셨던 분들이나 언론인들이 더 잘 알 것"이라며 "어렵게 했던 약속이 반드시 지켜지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만일 이런 약속이 쉽게 깨져 버린다면, 앞으로 무슨 약속을 할 수 있고, 무슨 합의를 할 수 있느냐는 생각이 든다"며 "약속을 지켜나가는 것이 중요하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한국당이 교섭단체 3당으로 여야정 협의체 참석 범위를 좁히자고 요구하고 있는데다, 여당에서도 다양한 절충안이 회자되는 상황에서 청와대가 협의체 구성에 합의한 여야 5당이 모두 참여해야 한다는 '원칙론'을 고수한 셈이다.

그는 "융통성을 발휘하는 것도 약속이라는 튼튼한 밑바닥과 기둥이 세워져 있어야 하는 것"이라며 "기둥이 튼튼해야 그 위에 다양한 모양의 건물을 만들 수 있다"고 원칙을 벗어난 융통성은 없다는 뜻을 내비쳤다.

이원욱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가 전날 '한국당이 추가경정예산과 현안을 해결하겠다고 확답한다면, 청와대에 3당 협의회를 건의할 수 있다'는 취지로 언급한 것에 대해 그는 "여야정 협의체를 3당으로 줄이겠다는 뜻이 아닌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그는 "민주당의 얘기는 여야정 협의체는 그대로 5당으로 하되, 막힌 정국을 뚫기 위해 추경 처리 등을 한국당이 확답할 경우 3당이라도 먼저 만나는 방안을 건의하겠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여당은 협상을 하는 주체이니, 여러 제안과 아이디어가 당내에서 오갈 수 있다"며 "다만 청와대로서는 3당이든 5당이든 여당으로부터 요청이 들어오면 이를 검토해 결정을 내릴 텐데, 아직 여당에서 그런 건의나 제안은 들어오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