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올해도 전 시민대상 자전거보험 가입

2019-05-26기사 편집 2019-05-26 14:21:55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대전 갑천 자전거길에서 자전거를 타는 시민들.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시민을 대상으로 한 자전거 보험에 가입했다.

시는 전 시민을 대상으로 DB손해보험㈜ 자전거보험에 가입함에 따라 오는 28일부터 내년 5월 27일까지 1년간 보험서비스가 제공된다고 26일 밝혔다.

자전거 보험은 시민이면 누구나 별도의 가입절차 없이 자동으로 피보험자가 되며, 대전은 물론 전국 어디에서라도 자전거를 이용하다 발생한 본인 사고 또는 자전거로부터 입은 급격하고도 우연한 외래사고에 대해 보험혜택을 받을 수 있다.

보험료는 전액 시가 부담하며 보험기간 중 발생한 △자전거사고 사망 △자전거사고 후유 장애 △자전거상해 진단위로금 △자전거사고 벌금 △자전거사고 변호사 선임비용 △자전거 교통사고 처리지원금 등 모두 6개 항목에 대해 보장 받을 수 있다.

보장내용은 자전거 사망 1300만 원, 후유장애 1300만 원 한도, 진단위로금 (1회 한해)은 4주(28일)이상 10만 원부터 8주 이상 50만 원, 4주 이상 진단자 중 6일 이상 입원 시엔 추가로 20만 원이 지급된다.

또 자전거사고 벌금은 1사고 당 최고 2000만 원, 변호사 선임비용은 200만 원 한도, 자전거 교통사고처리 지원금은 1인당 3000만 원 한도다.

보험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시 홈페이지(시정소식)이나 자전거홈페이지(http://bike.daejeon.go.kr) 공지사항을 참고하거나, 시 건설도로과(☎042(270)5921)에 문의하면 된다.

박제화 시 교통건설국장은 "자전거보험 가입은 자전거 이용 시에 혹시 일어날 수 있는 사고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고 사고 위험에 대한 걱정을 덜어 주어 자전거 타기의 참여를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