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김소연 시의원, 현장체험학습 활성화 위한 토론회 개최

2019-05-26기사 편집 2019-05-26 14:32:14

대전일보 > 정치 > 지역정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사진=대전시의회 제공

김소연(서구6·바른미래당) 대전시의원은 지난 24일 시교육청 소회의실에서 현장체험학습 활성화 조례 개정을 위한 전문가 토론회를 개최했다.<사진>

이날 토론회에서 발제자로 나선 대전보건대 김진우 교수는 "총괄책임자와 더불어 부득이 발생할 수 있는 사고 상황이나 위험인자를 제거할 수 있는 전문가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토론자로는 김복자 교감(신탄중앙중), 박은주 학부모(장대중), 신영현 박사(한국법령정보원), 여인선 학생생활교육과장(대전시교육청), 전광수 박사(금강대 교수학습센터)가 참석해 현장체험학습 안전요원의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김 의원은 "안전분야는 우선순위에 밀려서 그 중요성이 반감되기 쉬운 영역이지만, 사고가 발생했을 때 그 피해는 돌이킬 수 없는 영역"이라며, "안전 전문가들이 대전 학생들의 안전을 책임질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적 방안을 깊이 있게 고민하고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