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에듀캣] 6월 모의평가 활용법

2019-05-26기사 편집 2019-05-26 17:23:51

대전일보 > 사회 > 에듀캣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자신 위치 파악… 효율적 대입전략 세워야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시행하는 6, 9월 모의평가는 당해 수능 출제 경향과 난이도를 예측해볼 수 있다는 점에서 다른 모의평가에 비해 중요도가 높다. 특히 1년여 간의 고등학교 3학년 수험생활에서 반환점의 역할을 하는 6월 모의평가는 대입 전략 수립의 잣대라고 할 수 있다. 고3 들어 처음으로 재수생이 재학생과 함께 응시할 수 있는 시험이므로 보다 정확하게 자신의 성적을 파악할 수 있는 기회이기 때문이다. 수험생들이 자신의 객관적 위치를 파악하고 남은 기간 학습 전략 수립에 필요한 6월 모의평가 활용전략을 준비해봤다.



◇실현가능한 목표대학 설정=무한 긍정은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 이상과 현실의 틈을 좁힐 시기다. 아직 학생부 성적과 수능 성적이 결정되지 않은 시점에서 수험생들은 실제 성적으로 지원 가능한 지원권과 희망 지원권 사이의 틈을 좁히기가 쉽지 않다. 6월 모의평가는 지금까지 성적에 포함되지 않았던 N수생이 포함되는 시험이므로 자신의 실력을 객관적으로 진단할 수 있다. 6월 모평 성적이 현재 자신의 실력이라고 판단하고, 수시 모집 지원 가능권 대학을 결정하고 정시를 준비하는데 활용해보자.

◇수시 지원 가능권 대학 설정= 9월 모의평가 만큼 6월 모의평가도 수시 지원 전략을 짜는 매우 중요한 시험이다. 수능 최저학력기준 통과 여부를 가늠해 수시 지원 가능권 대학을 설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수시 모집에서 주요 대학의 경우 수능 최저학력기준은 합격과 불합격을 가르는 중요 요소다. 매년 수시에서 마지막 관문인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해 불합격하는 사례가 많다. 반대로 수능 최저학력기준만 충족한다면 합격 가능성이 매우 높아진다. 주요 대학의 학생부 교과 전형에서도 비슷한 학생부 성적이라도 수능 최저학력기준만 통과할 수 있는 합격 가능성은 높아진다. 높은 경쟁률을 자랑하는 논술 전형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따라서 6월 모의평가 성적으로 지원 희망 대학의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충족시킬 수 있는 지 냉정하게 따져보도록 한다. 6월 모의평가에 비해 수능에서 월등히 좋은 성적을 내기란 쉽지 않다. 수능 최저학력기준 충족 여부를 따져 수시 지원 전략을 구체적으로 세워보기를 권한다.

◇수능 학습 계획 재설정=6월 모의평가는 지금까지의 학습 계획을 진단할 수 있는 시험이다. 만약 열심히 해도 성적이 나오지 않는 학생이라면, 공부 방법 및 계획을 바꿔보는 것도 좋다. 그런 의미에서 터닝포인트가 되는 시험이다. 상위권 수험생의 경우, 신유형, 고난도 문항을 집중 공략해 최상위권으로 오르기 위한 발판을 다지고 중위권 수험생의 경우 오답을 분석, 틀린 원인을 찾아 집중적으로 채워나가야 한다. 하위권 수험생도 기본 점수를 확보하기 위한 전략으로 기본 개념을 확실히 다지는 학습에 매진한다.

6월 모의평가 이후는 인터넷 강의의 효율성이 높아지는 시기이기도 하다. EBS 교재에 있는 문항을 재료로 6월 모의평가 문제 유형을 본뜬 이른바 'EBS 변형문제'가 쏟아져 나오기 때문이다. 이만기 유웨이중앙교육 교육평가연구소장은 "자신이 부족한 부분을 '변형문제' 인터넷 강의를 통해 확실히 채워가는 것도 좋은 학습 전략"이라며 "무분별한 학원 강의는 자신의 실력 향상에 도움이 되지 못한다. 수능까지 시간이 많지 않으므로 꼭 필요한 강의만 듣고, 자기주도적 학습 시간을 최대한 확보해야 한다"고 조언했다.주재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재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