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금산 화상경마장 유치계획 철회하라"

2019-06-12기사 편집 2019-06-12 16:46:23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반대대책위.정의당 국회 정론관서 기자회견

금산화상경마장반대대책위원회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화상경마장 유치를 추진하는 금산군을 규탄하고 철회를 요구했다.

이들은 회견문을 통해 "문정우 금산군수는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이라며 화상경마장 유치계획을 내놓고 밀어붙이기 식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문 군수는 지금이라도 군민의 뜻을 존중해 유치계획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금산군은 연일 공무원 등을 동원, 화상경마장이 세수 증대와 일자리 창출 효과가 있을 거라고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면서 "군민 찬반 투표와 여론조사를 요구하는 반대대책위의 의견도 묵살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화상경마장은 사행사업이자 도박임임에도 지자체가 이를 통해 세수를 늘리겠다는 발상을 납득하기 어렵다"며 "군민이 도박에 돈을 탕진하고 가정 파탄 등의 부작용이 불보 듯 뻔하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이미 충남 홍성을 비롯해 충북 청주·충주시 등에서 화상경마장을 추진했다 주민 반발만 샀고, 대전시 월평동과 서울 용산에서 운영 중이던 기존 화상경마장도 주변 상인과 지역 주민 요구로 이전이 확정됐다"고 설명했다.

반대대책위 관계자는 "서민을 도박에 중독시켜 공동체를 파탄에 이르게 하고 궁극적으로 청정 금산의 이미지 훼손과 지역 정서를 황폐화시킬 화상경마장 유치를 절대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사업사업으로부터 인삼의 고장 금산을 지키기 위해 어떤 희생도 감수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울=김시헌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시헌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