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국토부, 제2차 경관정책기본계획 수립 본격 착수

2019-06-12기사 편집 2019-06-12 16:49:12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규제→혜택 중심 경관관리체계로 전환, 범죄, 안전사고 방지 등 사회문제 해결에 적극 활용

첨부사진1경기도 시흥시 '입체 횡단보도를 통한 차량 감속 유도' 자료=국토교통부 제공

보존에 중점을 둬 규제로 인식되던 국가 경관 관리가 범죄·안전사고 예방 등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데 적극적으로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삶의 질에 대한 관심 증가 등 최근 정책 여건 변화에 대응해 향후 5년간 국가 경관정책의 비전과 전략 마련을 위한 제2차 경관정책기본계획(2020-2024) 수립에 착수한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2015년 수립된 제1차 기본계획(2015-2019)을 통해 2017년 '국토경관헌장' 제정 등을 통해 경관에 대한 사회적 여론을 환기시키는 소기의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제2차 기본계획은 우선 경관 관리체계를 규제가 아닌 혜택 중심으로 재편한다. 지자체가 작성하는 경관계획은 형식적인 절차 등에 얽매이기 보다는 실현가능성이 높은 사업 위주로 수립토록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이는 경관 계획 및 경관심의 등 기존의 경관 관리체계가 규제로 인식되면서 국민들이 경관 관리에 자발적으로 참여하거나 그 효과를 체감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지적에 따라 이를 보완하기 위한 조치다. 논의 결과에 따라 앞으로는 구체적이고 정량적인 경관계획이 수립되는 경우, 건축선 등 건축규제가 완화될 수 있고, 경관심의도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신재생에너지 활성화를 위해 전국 각지에 설치되고 있는 태양광시설이나 조성계획이 발표된 스마트시티 등 새로운 경관창출 수요에 걸맞은 경관 지침(가이드라인) 등도 제시한다.

또한 그간 자연경관 등 우수경관을 보존하는 데 집중하던 소극적인 경관 관리에서 벗어나 범죄예방, 안전사고 방지 등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데 경관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도 논의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도시 외 지역을 중심으로 경관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정책 기반도 마련할 예정이다. 경관관리 체계가 구축된 도시지역과 달리 이들 지역은 범위가 넓고 인구가 적어 경관정책의 우선순위에서 제외됐었다. 특히 여러 지자체가 얽혀있어 체계적인 경관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자체 경계부 등의 지역을 대상으로 경관개선 방향과 실천수단을 집중적으로 검토할 방침이다.

국토부는 지난 5월말 연구용역에 착수, 이달부터 전문가 간담회 등 본격적인 의견 수렴을 거쳐 연말까지 제2차 경관정책 기본계획 최종안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연구용역은 건축도시공간연구소가 맡아 오는 2020년 3월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이경석 국토교통부 건축문화경관과장은 "제2차 경관정책 기본계획은 손에 잡히는 구체적인 과제 위주로 마련해 국민 누구나 체감할 수 있는 품격 있는 국토경관이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조남형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경북 영주시 풍기읍사무소 '경관을 고려한 태양광패널 배치' 자료=국토교통부 제공

조남형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