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포토] 엄마 더주세요!

2019-06-19기사 편집 2019-06-19 16:30:54

대전일보 > 문화 > 포토뉴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예로부터 제비는 고전소설 흥부전에 등장하면서 인간에게 친숙했으며 복을 가져다 준다고해 길조로 여겨졌다. 19일 대전시 유성구 방동의 한 주택 처마밑에 제비가족이 둥지를 튼 가운데 어미 제비가 부지런히 날아다니며 새끼 제비에게 먹이를 먹여주고 있다. 주둥이를 쩍 벌려 벌레를 받아 먹는 새끼제비의 모습이 이채롭다. 제비는 보통 5월에서 7월사이 알을 낳고 보름정도 부화한 뒤 20여일이 지나면 둥지를 떠난다. 빈운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

첨부사진3

첨부사진4

첨부사진5

첨부사진6

첨부사진7

첨부사진8

첨부사진9

빈운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